• 구름조금동두천 14.3℃
  • 흐림강릉 10.1℃
  • 흐림서울 17.4℃
  • 흐림대전 16.4℃
  • 흐림대구 11.9℃
  • 흐림울산 11.3℃
  • 흐림광주 18.1℃
  • 흐림부산 14.9℃
  • 구름조금고창 18.1℃
  • 흐림제주 18.5℃
  • 흐림강화 15.2℃
  • 구름많음보은 15.1℃
  • 흐림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8.7℃
  • 흐림거제 15.3℃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배너

<영화평> 승리의 신화로 기억될 고구려의 전투 <안시성>


[서해신문=서천] 서천군 미디어문화센터 기벌포영화관 사무국장 윤혜숙 = 올해 추석을 겨냥하고 개봉한 <안시성>은 고구려의 운명을 건 마지막 관문이라고 할 수 있는 안시성 전투를 다루고 있다. 당나라 태종 이세민은 그의 막강한 수십만 명 군대를 이끌고 고구려를 멸망시키기 위해 거침없는 전쟁을 시작했고 안시성만 무너뜨리면 된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라고 할 수 있는 안시성 전투는 역사적 기록이 부족해서 그동안 영화화되지 않았다.


이번 <안시성>도 안시성주인 ‘양만춘’의 기록이 거의 전무해 실존 인물 여부도 불확실해 고증을 얻는데 상당한 어려움이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개봉 전부터 고구려 역사의 고증을 제대로 재현하지 않았다는 비난에 직면했다. 그러나 패배와 식민의 역사로 점철된 대한민국 역사에서 승리의 전투로 기록된 안시성은 뜻깊다.


영화 <안시성>은 20만 당나라 군대와 맞선 5천명의 안시성 사람들, 그리고 성주 양만춘의 활약상이 주요한 이야기다 보니 각 캐릭터나 섬세한 내러티브를 갖고 있지는 않다. 대신에 수많은 군대와 대량 무기들로 덤비는 당나라와 싸우는 안시성의 소소하지만 지혜로운 싸움의 전략과 전술에 집중한 화려한 전투씬에 방점을 찍어 영화는 재밌다. 


영화 초반에 보여주는 안시성 성주 ‘양만춘’ 은 일반적인 장군의 이미지와 다르게 안시성 사람들을 따뜻하고 친절하게 보살피는 모습을 부각시켜 영화 초반에 이질적이고 낯설게 느껴졌다.


그러나 전투에서 안시성 사람들과 끝까지 함께 하는 양만춘의 모습에서 진정한 지도자란 평화 시에는 권위를 내려놓고 사람들과 어울리고 위기에 빠졌을 때는 절대 백성들을 버리지 않는 것임을 보여준다.


영화 <안시성>에서 가장 돋보이는 전투장면은 대략 4번 정도 반복되는데 이 전투들이 각각 다른 전투 장면을 다루고 있다. 특히 광활한 대지를 달리며 싸우는 역동적인 전투 장면을 슬로우 모션이 들어간 연출로 표현해냄으로써 속도감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숫자로 열세인 안시성 사람들은 성벽을 중심으로 다양한 전술을 활용하는데 이것이 관객에게는 재밌는 볼거리를 선사했다.


수없이 날아오는 당나라의 화살을 역으로 공격하는 불주머니 전투, 성벽을 오르기 위해 준비한 거대한 탑을 공학적인 기술로 무너뜨리는 장면들은 관객들이 꼽는 명장면이기도 하다.


사실 <안시성>은 당나라의 전투에 집중하다 보니 이야기가 짜임새 있지 않고 그래서 등장인물들이 기능적으로만 활용돼 캐릭터의 감정을 함께 느낄 수 없었다. 하지만 역사적인 안시성 전투를 역동적으로 표현해 냈기 때문에 액션블록버스터라는 장르에는 가장 충실했고 충분했다. 


<안시성>, 김광식 감독, 2018년 9월19일 개봉, 135분. 12세관람가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