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2℃
  • 구름많음강릉 10.3℃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2.8℃
  • 구름많음대구 15.6℃
  • 구름많음울산 15.8℃
  • 구름조금광주 12.1℃
  • 구름조금부산 15.3℃
  • 맑음고창 10.5℃
  • 구름많음제주 15.1℃
  • 맑음강화 11.7℃
  • 맑음보은 10.9℃
  • 구름많음금산 9.9℃
  • 구름많음강진군 14.1℃
  • 구름조금경주시 14.1℃
  • 구름많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기본분류

배너

【이슈】서산시의회, “천수만 B지구 간척지 보 원상복구·피해배상” 촉구


[sbn뉴스=서산] 권주영 기자 = 충남 서산시의회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천수만 B지구 간척지 염해피해 지역의 보(洑) 원상복구와 피해배상을 촉구했다.


서산시의회는 16일 결의문에서 “2014년부터 천수만 B지구에서 발생한 염해피해에 대한 현대농장의 책임감 있는 태도가 필요하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이 지역은 1마지기(200평)당 5가마 이상의 쌀이 수확되던 지역이었지만 2012년 현대농장이 무단으로 3개 보 7곳을 튼 이후 소출이 줄고 염해피해 발생하기 시작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처음 보를 튼 이후 염해피해가 발생하기 시작한 점과 2016년 보 대규모 절개 이후 염분농도가 급격하게 상승한 점을 보면 보를 임의로 튼 행위와 염해피해와의 인과관계가 추정되고 합리적 의심을 하기에, 충분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시의회는 “현대농장은 농업인들의 생계에 막대한 손해를 끼치는 일을 저질렀음에도 불구하고 염해피해 원인을 가뭄으로 돌리거나 직원 개인의 판단으로 돌리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현대농장 측의 태도는 설득력이 없고 너무나 뻔뻔하며 땀과 눈물로 힘겹게 땅을 일군 농업인들을 두 번 죽이는 기만에 가깝다”라고 토로했다.


시의회는 현대농장 측에 ▲제방 관리 부실에 대한 책임 인정 ▲철저한 원인 규명 ▲절단한 보(洑)의 원상복구 시행 ▲현대농장의 귀책사유 인정 시 합당한 피해배상과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