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5℃
  • 흐림강릉 26.4℃
  • 연무서울 28.3℃
  • 흐림대전 28.1℃
  • 흐림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5.3℃
  • 흐림광주 27.1℃
  • 흐림부산 23.8℃
  • 흐림고창 27.6℃
  • 제주 24.9℃
  • 흐림강화 26.6℃
  • 흐림보은 26.7℃
  • 흐림금산 27.2℃
  • 흐림강진군 25.2℃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SBN뉴스

【영상】서천군수협 ‘꽃게 물코팅 부당이득’ 의혹…검찰, 무혐의 처분


[sbn뉴스=서천] sbn서해방송 = 지난 7일 충남 서천군수협이 조합원들로부터 매입한 꽃게를 냉동과정에서 중량을 늘려 팔는 이른바 ‘물코팅’을 통해 2천만 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챙겼다는 주장이 제기됐었는데요.

대전지방검찰청 홍성지청은 서천군수협 꽃게사건에 대해 혐의가 없다고 판단해 무혐의 처분했습니다.

홍성지청은 물코팅은 수산물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적법한 가공방법으로, 일부 관계자가 물코팅을 공모했다 하더라도 위법하지 않은 행위인 만큼 이에 대해 벌할 수 없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이에 서천군수협은 지난 11일 성명서를 통해 “수협에서 돈벌이를 목적으로 꽃게에 물을 붓고 무게를 늘려 팔았다는 언론보도 내용이 마치 수협이 소비자를 상대로 사기를 치고 있다는 듯한 오해를 불러일으켰다”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이어 “수개월에 걸쳐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서천군수협이 부도덕한 인사로 낙인찍혔다”며 “수산관련 사업이 해가 갈수록 어려운 실정으로 일시적인 이슈로 수산업이 침체되지 않도록 언론이 앞장서 달라”며 정정 보도를 촉구했습니다.

한편 서천군수협 꽃게사건은 “서천군수협이 꽃게에 물을 넣고 중량을 올려 판매한다”는 어민 A씨의 의혹 제기로 대두됐고, 이에 서천경찰서는 서천군수협 전 조합장 외 관계자 4명을 사기 혐의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바 있습니다.

<취재=신혜지 기자>


#서해방송 #서천 #서해신문 #장항 #스카이워크 #국립생태원 #한산 #모시 #소곡주 #충남도 #충남도의회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뉴스 #신성리갈대밭 #금강하굿둑 #갯벌 #유네스코 #장항도시탐험역 #인공습지 #꽃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