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17.9℃
  • 흐림서울 21.9℃
  • 구름많음대전 19.3℃
  • 맑음대구 16.0℃
  • 맑음울산 17.6℃
  • 구름많음광주 20.2℃
  • 맑음부산 20.2℃
  • 구름조금고창 18.8℃
  • 맑음제주 21.8℃
  • 흐림강화 20.3℃
  • 구름많음보은 15.1℃
  • 구름많음금산 16.4℃
  • 맑음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14.8℃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핫이슈

4인방이 직접 개발한 파스타 중…? "최고의 한방"


[sbn뉴스=이준민 기자] 이른 아침부터 수미네 가족이 향한 곳은 신사동의 한 이탈리안 레스토랑. 이들은 이날 ‘알바’로 번 인건비 전부를 기부금으로 내기로 했다.


4인방이 직접 개발한 파스타 중 2개의 메뉴를 선정해 판매하기로 했는데, 레스토랑 사장과 셰프, 특별 게스트 솔비 등이 심사위원으로 나선 가운데 김수미의 ‘묵은지 파스타’, 이상민의 ‘진미채 파스타’가 최종 메뉴로 채택됐다.


본격적인 영업이 시작되자 김수미와 세 아들, 솔비는 주방과 홀 서빙, 길거리 홍보로 역할을 나눠 분주하게 움직였다.


대망의 정산 타임, 레스토랑 사장님은 “시급 대신 약간의 기부금을 드리겠다”며 얇은 봉투를 전했다.


봉투 속 금액은 무려 천만 원. 김수미와 세 아들의 첫 번째 ‘장학금 목표액’이 달성된 감격스런 순간이었다.


며칠 후 이들은 첫 장학금의 주인공으로 선정된 카페 알바생을 만나러 커피숍으로 향했다.


새 프로그램의 촬영인 척 카페에 들어온 이들은 알바생이 일하는 모습을 유심히 지켜봤다.


한 손님이 항의를 하며 언성을 높였다.


정의감이 불타오른 김수미는 “내가 참견할 일은 아닌데”라며 두 사람에 다가가 궁금증을 높였다.


탁재훈은 직접 준비한 ‘돌림판 이벤트’로 손님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상민 랩 듣기’, ‘김수미 엄마에게 욕 듣기’ 등 기상천외한 ‘돌림판 메뉴’로 고객 만족도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