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18.6℃
  • 흐림서울 21.7℃
  • 흐림대전 19.7℃
  • 맑음대구 17.6℃
  • 맑음울산 19.1℃
  • 맑음광주 20.2℃
  • 구름조금부산 20.7℃
  • 구름조금고창 19.4℃
  • 맑음제주 22.0℃
  • 흐림강화 20.7℃
  • 흐림보은 16.2℃
  • 흐림금산 16.6℃
  • 구름조금강진군 19.3℃
  • 맑음경주시 15.8℃
  • 구름조금거제 19.3℃
기상청 제공

핫이슈

"수상한장모" 왕수진은 안만수를 찾아갔다???


[sbn뉴스=이준민 기자] 11일 방송된 SBS '수상한 장모'에서는 안만수(손우혁 분)를 만나러 온 왕수진(김혜선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왕수진은 안만수를 찾아갔다.


안만수가 더는 제니 한(신다은 분)의 책을 만들지 못하게 하고 싶었던 것.


안만수는 "매번 만나서 싸우니까 악화 되는거 같다"며 "이참에 양아들로 들이는거 어떻게 생각하냐"고 제안했다.


왕수진은 황당하다는 듯이 "뭐라고?"라고 대꾸했다.


안만수는 "한 번 진지하게 고민해봐라. 나는 오래 고민하고 말씀드린거다"라며 뼈있는 말을 던졌다.


안만수는 왕수진이 버린 친아들이었기에 더더욱 이들의 관계가 악연으로 얽힐것을 예고했다.


안만수는 "미운 정은 왕 대표님과 더 깊다"고 하자, 왕수진은 "책이고 나발이고 먼저 만들면 나한테나 먼저 보여줘라"고 강경하게 응수했다. 


진애영은 "그냥 차라리 죽어라. 애기 때문에 그런거면 꺼져줄테니까 어디 한 번 잘먹고 잘 살아봐라"면서 캐리어를 챙겨 김영만의 회사를 나서려고 했다.


진애영은 "나 내 인생에 첫 애기야. 두 번 결혼 생활동안 애기를 갖고 싶었는데 안생겼었는데 선물 같이 찾아온거다"라며 소리쳤고, "내가 꺼져주겠다. 어디 할아버지한테 이쁨 많이 받고 살아봐라"며 이를 갈았다.


김영만은 "이게 큰 돈이다. 1년 동안 아무것도 안하고 살 수 있다. 병원 다녀와서 푹 쉬고 몸조리하고 좋은 남자 찾아봐라"며 돈봉투를 쥐어줬다.


진애영은 돈 봉투를 보고 황당하다는듯이 기를 찼고, 그대로 나가버렸다.


김영만은 떠난 진애영을 보면서 "진애영이 무슨 돈이냐. 나한테 큰 돈 뜯어내고 잘한걸꺼다. 무릎까지 꿇리게 하고.."라며 씁쓸하게 혼잣말을 했다. 


안만수와 왕수진의 기싸움은 팽팽했다.


왕수진은 느껴보라는듯이 "오 서방을 볼 때마다 좋다"며 "누구랑은 다른 느낌이다"라고 뻔뻔하게 굴었다.


안만수는 회심의 미소를 지으며 "오은석이 누구의 아들인지 알고 있냐"고 물었고, 왕수진은 "오 회장 손자지 않냐"며 당연하다는 듯이 답했다.


안만수는 어이없다는 듯이 웃으며 "왕 대표님은 보고 있자면.."이라며 왕수진만 모르는 회심의 카드를 꺼내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