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0.4℃
  • 구름많음강릉 19.8℃
  • 흐림서울 21.9℃
  • 흐림대전 20.1℃
  • 맑음대구 19.2℃
  • 맑음울산 20.9℃
  • 맑음광주 21.3℃
  • 구름조금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1.8℃
  • 맑음제주 24.2℃
  • 흐림강화 21.0℃
  • 흐림보은 17.2℃
  • 흐림금산 17.8℃
  • 맑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20.2℃
  • 구름조금거제 21.7℃
기상청 제공

핫이슈

'위대한쇼' 상황에 놓여 모두를??


[sbn뉴스=온라인뉴스팀] 날 한다정(노정의 분)의 엄마 되기 선언을 둘러싸고 위대한 부녀의 갈등은 최고조로 치달았다.


위대한은 “내 선택을 후회하지 않을 자신 있어요”라고 당차게 말하는 한다정에게 “전혀 준비 안 된 상태에서 애 낳으면 애도 부모도 인생 가시밭길 돼”라며 출산과 함께 가시밭길 인생을 걷게 될 딸을 향한 걱정과 울분을 토했다.


한다정 남자친구 최정우(한상혁 분)는 다정의 임신으로 소속사 퇴출에 위약금까지 갚아야 하는 상황에 놓여 모두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된 강경훈(손병호 분)이 한다정의 임신 사실이 담긴 찌라시를 언론에 배포해 위대한을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


“애들 단속 잘해라. 정치인 자식이 사고 치지? 그럼 자식 욕 안 해. 그딴 자식 둔 정치인을 욕하지. 국민 아빠가 국민 밉상 되는 거 순식간이야”라는 정한수(유성주 분)의 말처럼 위대한에게 모든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는 등 흥미진진한 극 전개와 함께 위대한의 선택에 시청자의 관심이 집중됐다.


위대한은 두 번의 선택으로 인생에 전환점을 맞았다.


어릴 적 부모의 이혼으로 자신이 함께 살 부모를 고르는 첫 번째 선택과 생면부지 사남매의 아빠 되기를 결심한 두 번째 선택, 딸의 엄마 되기 선언을 허락한 세 번째 선택까지. 앞서 청년 임대아파트 맞불 시위에서 강경훈의 노련미에 맞서는 정치인 면모를 과시한 위대한이 이번에는 딸의 방패막이가 되어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 향후 위대한의 아빠 코스프레가 어떤 국면을 맞이할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