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3.1℃
  • 흐림서울 14.1℃
  • 대전 15.4℃
  • 흐림대구 16.5℃
  • 구름많음울산 13.3℃
  • 광주 13.7℃
  • 흐림부산 14.0℃
  • 흐림고창 12.9℃
  • 흐림제주 20.2℃
  • 흐림강화 10.6℃
  • 흐림보은 13.2℃
  • 구름많음금산 14.1℃
  • 흐림강진군 15.0℃
  • 구름많음경주시 15.6℃
  • 흐림거제 13.7℃
기상청 제공

핫이슈

'그것이 알고싶다' 간병살인, 혼자서 감당할 수 없는 간병가족들 현실 다뤄

  • 김연희 기자 news@newseyes.co.kr
  • 등록 2020.02.15 17:27:41


[sbn뉴스=김연희 기자] SBS '그것이 알고싶다''간병살인'을 추적한다.

 

15일 방송될 '그것이 알고싶다''예기치 못한 고백-간병살인을 말하다'라는 부제로, 간병살인을 선택해야 했던 사람들과 어려움에 부닥친 간병가족의 고백을 들어본다.

 

2015912일 토요일 아침, 차에서 여자가 죽은 것 같다는 신고가 112로 들어왔다. 사망한 여성이 발견된 곳은 고속도로 옆 인적이 드문 시골길 차 안. 앞 유리는 가림막으로 가려져 있었고, 차량 내부에는 수면제와 양주 등이 발견됐다. 정황상 자살로 보였던 여자의 죽음. 그러나 현장에 출동한 형사의 촉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신고자는 사망한 여성의 전 남편이었다. 사망한 부인 명의의 보험이 발견되면서 신고자였던 그는 순식간에 용의자로 전환되었다. 전 남편은 수개월 뒤 재판에서 징역 16개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을 만난 전 남편 A씨는 자신이 부인의 자살을 도왔다고 고백했다. 유방암 3기로 팔을 움직일 수 없을 만큼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던 전 부인은 12년 전 이혼한 그에게 연락해 자신의 자살을 도와달라고 부탁했다고 한다.

 

뇌졸중으로 쓰러진 노모를 간병하던 A씨는 말기암환자인 부인이 키우던 장애인 딸마저 보살펴야 하는 상황. 그런데도 10개월 동안 부인을 설득하던 그는 결국 그날 그녀의 바람대로 차에서 자살을 도왔다고 털어놨다.

 

지난 15일에는 치매 어머니가 아들이 숨을 거둔 것을 인지하지 못한 채 두 달이나 함께 지내다 집주인에게 발견되었고, 17일에는 파킨슨병을 앓던 어머니와 그 옆에서 뇌출혈로 사망한 딸이 요양보호사에게 발견된 사건이 있었다.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2달간 간병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족들을 만나 그들의 이야기를 심층 취재했다. 가족이 치매나 장애를 겪게 되면서 지속적인 돌봄을 제공해야 하는 나머지 가족들은 하나같이 환자가 죽던지, 보호자가 죽던지, 지금의 상황을 끝낼 수만 있다면 죽음이 차라리 더 나을 거라 입을 모았다. 혼자서는 감당할 수 없는 간병가족들의 현실은 살인이라는 비극으로 이어지기도 했다.

 

극단적인 선택으로까지 이어지는 간병가족의 어려움을 심층취재한 '그것이 알고싶다'15일 밤 111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