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2℃
  • 흐림강릉 17.3℃
  • 서울 18.0℃
  • 대전 19.1℃
  • 대구 18.5℃
  • 흐림울산 19.0℃
  • 광주 19.2℃
  • 부산 19.0℃
  • 구름많음고창 19.4℃
  • 흐림제주 21.0℃
  • 흐림강화 18.8℃
  • 구름조금보은 18.6℃
  • 구름조금금산 18.8℃
  • 흐림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18.1℃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대전·충남·세종

【내포】환경교육 전문가 60명, 충남 곳곳서 환경교육 진행한다


[sbn뉴스=내포] 손아영 기자 = 충남도가 체계적인 환경교육 실행을 위해 각 분야 전문가를 위촉, 찾아가는 환경교육 서비스를 본격 제공한다.

도는 27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용찬 행정부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찾아가는 환경교육 강사단’ 위촉식을 개최했다.

찾아가는 환경교육은 교육 대상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환경교육을 통해 도민의 지역 환경문제 자율 해결 능력을 배양하고, 구체적인 실천 방법 등 정확한 지식·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도의 역점사업이다.

교육은 도내 학교·군부대·기업체·마을회관·유치원 등 환경교육에 관심 있는 단체 및 일반 도민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환경교육 강사단이 직접 방문해 진행한다.

도는 우수한 전문 강사를 선발하기 위해 공개 모집 및 전문기관 추천을 받은 뒤 면밀한 심사를 거쳐 △미세먼지·기후변화 등 대기 분야 △상·하수도 등 물 분야 △자연환경 등 생태 분야 △자원순환·생활환경 등 환경 일반 분야 전문가 총 60명을 위촉했다.

이날 위촉한 환경교육 강사단의 위촉 기간은 오는 2022년 5월까지 2년간이다.

아울러 도는 이날 강사단 위촉에 앞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민 이행 방안’, ‘환경교육가로 살아가기’, ‘환경교육 강사들이 갖춰야 할 강의법’을 주제로 소양교육을 실시해 강사 역량을 강화하고, 역할을 공유했다.

이 자리에서 김용찬 부지사는 “환경교육 강사단과 함께 도민의 환경 보전 인식을 증진하고, 생활 속 실천 문화를 적극 전파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며 “언제 어디서나 환경교육을 받을 수 있는 ‘환경교육도시 충남’을 조성해 깨끗하고, 지속가능한 삶의 터전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