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1.0℃
  • 구름조금강릉 14.5℃
  • 구름많음서울 13.5℃
  • 구름조금대전 12.7℃
  • 구름조금대구 12.4℃
  • 맑음울산 14.2℃
  • 구름많음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5.5℃
  • 흐림고창 11.3℃
  • 구름조금제주 16.0℃
  • 구름조금강화 14.3℃
  • 구름조금보은 8.1℃
  • 구름많음금산 9.0℃
  • 구름많음강진군 13.2℃
  • 맑음경주시 9.3℃
  • 구름많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SBN뉴스

배너

【영상】서천읍 원도심 3개 중학교 통폐합 둘러싼 논란


[sbn뉴스=서천] 신혜지 기자


[앵커]


충남 서천군 서천읍 원도심 3개 중학교 통폐합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 논란은 이현호 서천군 의원이 “서천읍 세 곳의 중학교가 시설과 설비투자는 물론 교육여건이 인근 지역과 비교해 열악한 상황”이라며 통폐합을 제안한 데서 시작됐습니다.


신혜지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이현호 의원은 지난 8일 열린 284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서천읍 3개 중학교의 미흡한 교육여건을 들며 통폐합을 주장했습니다.


이현호 / 서천군의회 의원

시설과 설비투자는 물론 제대로 된 교과 운영과 교원 수급 (등) 인근 지역에 비해 열악한 상황입니다. 저는 오늘 서천읍 중학교 통폐합이 필요하다는 주제로 서천읍의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해결방안 마련을 촉구하고자 합니다.


이 의원은 서천중 3학급, 서천여중 2학급, 서림여중 1학급 등 3개 중학교 학생 수는 487명이며, 내년 입학생 수는 150명 내외로 학생 수에 맞춘 재정 지원이 되면 학교 운영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그는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현호 / 서천군의회 의원

새롭게 신설되는 학교는 최고의 교육시설과 경비, 우수한 프로그램 등 많은 인센티브가 주어질 것이고...


아울러 이 의원은 서천군 집행부가 먼저 나서 교육지원청과 적극적이고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 달라고 제안했습니다. 


하지만 이 같은 주장에 이 의원의 동문이자 원로 정치인들은 “정치적인 쇼이고 지역 정서를 생각하지 않은 설익은 제안”이라고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동문인 A씨는 “3개 중학교는 단지 학생들 교육 장소뿐만이 아니라 주민들과 학생들이 교육을 매개로 서로 관심사를 교류하는 활동의 중심지”라며 “학교가 없어지게 되면 주민들에게 크나큰 상실감을 초래할 수도 있다”라고 꼬집었습니다.


원로 정치인 B씨는 “국가산단에 꾸준한 기업유치로 인구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뜬금없이 서천읍 3개 중학교 통폐합이 웬 말이냐”라며 “통폐합에 앞서 군의원이라면 응당 서천군이 해당 학교에 얼마만큼 예산을 투입했는지, 학생 수 감소에 대책은 있는지 살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학생 수로 통폐합을 결정하는 것은 근시안적 교육 정책”이라며 “일본은 학생 수가 1~2명만 있어도 예산을 지원하고 폐교 정책보단 휴교 등을 통해 학교 유지에 답을 찾고 있다”라면서 “이 문제는 학부모와 학생, 지역 주민의 입장에서 어떤 문제점이 제기되는지 본질적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여기에 서천 주민자치참여연대는 지난 12일 ‘이현호 군의원의 서천읍 중학교 통폐합제안에 대한 우리의 입장문’을 시민단체 카페에 게시하며 이 의원을 질타했습니다.


시민단체는 입장문을 통해 “이 의원이 청양군에서 3개 중학교를 통폐합해 186억 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한 ‘기숙형 공립중학교인’ 정산중학교를 언급했다”라며 “이는 면 단위의 학생 수 50명 미만의 초미니중학교가 대상이지 서천읍 중학교와 다른 사례”라고 지적했습니다.


당초 이 학교들은 총학생 수가 30명 내외의 초미니중학교로 그동안 어린 중학생들의 통학문제 등 사회적 문제가 제기되어 3개 학교를 통폐합했습니다.


또 시민단체는 “정산중학교를 예를 들어 통폐합을 논의하고자 한다면, 이치로 볼 때 이 의원의 지역구인 비인중 3개 학급에 27명, 서면중 3개 학급에 60명이 있는 학교가 대상”이라며 “2개 학교 학생들의 불편함을 해소하는 기숙형 공립학교의 신설 중학교 설립이 사회적 논의대상이다”라고 역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충남도교육청은 단순히 학생 수가 적다고 해서 통폐합이 가능한 것은 아니며, 학부모·지역주민·지자체 등 의견이 다각적으로 수렴돼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또 현재 ‘서천읍 중학교 3개교에 대한 통폐합’ 관련 공문은 들어온 바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sbn뉴스 신혜지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