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1.3℃
  • 구름많음강릉 14.7℃
  • 흐림서울 13.9℃
  • 흐림대전 12.5℃
  • 구름많음대구 11.7℃
  • 구름많음울산 13.1℃
  • 구름조금광주 14.0℃
  • 흐림부산 15.7℃
  • 흐림고창 11.2℃
  • 구름많음제주 16.1℃
  • 흐림강화 14.6℃
  • 구름많음보은 8.2℃
  • 흐림금산 8.9℃
  • 구름많음강진군 12.7℃
  • 구름조금경주시 8.9℃
  • 구름많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배너

【경제】대전지역 8월 신용카드 매출액 감소...광화문 집회 영향


[sbn뉴스=대전] 권주영 기자 = 대전지역 카드 매출액 분석결과 8월 신용카드 매출액이 전년대비 15.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8월 초에는 매출이 회복추세를 보였으나, 15일 광화문 집회발 확진자 발생을 기점으로 감소추세를 보였다.

특히, 21일~23일 32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매출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대전시는 KB신용카드 매출액 빅데이터를 활용해 업종별 매출현황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8월 전체업종 매출액은 5857억9000만 원으로, 전년 동기 6909억1000만 원 대비 1051억1000만 원 감소했다.

17.7%의 감소율을 보인 7월보다는 소폭 둔화된 모양새다.


임시공휴일로 지정됐던 8월 17일의 경우, 같은 월요일인 3일, 10일, 24일 매출액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소비진작 효과가 다소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일반음식점, 소매(슈퍼마켓, 편의점), 학원, 휴게음식점(커피숍, 제과점), 주유, 유흥 등 26개 업종에서 지난해보다 매출액이 감소했다.

음식료품, 건축관련업, 전자제품, 자동차정비/유지 등 12개 업종은 지난해보다 매출액이 소폭 증가하기도 했다.

대전지역 5개 자치구 모두 매출이 감소했으며, 감소액은 서구(409.1억 원)가 가장 많았고 감소율은 중구(18.6%)가 가장 높았다.

동구는 8월에도 매출이 감소해 확진자 발생 이후 7개월 연속 감소 추세를 보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