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10.6℃
  • 구름많음서울 5.2℃
  • 구름많음대전 3.9℃
  • 구름조금대구 4.4℃
  • 구름많음울산 6.3℃
  • 구름조금광주 6.7℃
  • 구름많음부산 9.6℃
  • 맑음고창 2.8℃
  • 맑음제주 12.3℃
  • 구름많음강화 0.6℃
  • 흐림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0.5℃
  • 구름많음강진군 3.7℃
  • 구름많음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배너

【정가】"박원순·오거돈 탓에 치러지는 보선, 국민이 성인지성 학습기회"...파문

-논란 확산 되자 "오해 소지…피해자에 송구" 사과
-야당, "여가부 장관이 할말이냐"...장관사퇴. 여가부해체 공세
-피해자와 대책위, "사퇴...오거돈과 박원순이 성인지 가르쳐준 스승이냐"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 =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의혹으로 치러지는 내년 4월 보궐선거에 대해 "국민 전체가 성 인지성을 집단학습할 기회"라고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오거돈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자는 "내가 학습교재냐"고 분노했고, 야당은 일제히 "말문이 막히는 궤변"이라며 성토했다.

파문이 커지자 이 장관은 사과했다.

5일 국회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국민의힘 윤주경 의원이 "선거에 838억원이 사용되는데 피해자나 여성에게 미칠 영향을 생각해봤느냐"고 이 장관에게 물었다.

이 장관은 "큰 예산이 소요되는 사건을 통해 국민 전체가 성 인지성에 대한 집단학습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역으로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윤 의원이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학습비라고 생각하느냐. 진정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대한민국 여가부 장관이 맞느냐"고 반문했다.

그러자 이 장관은 "어떤 상황에서도 국가를 위해 긍정적인 요소를 찾아내려고 노력해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

윤 의원이 "장관님, 참 편한 말이다.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 사건은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가 아니냐"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수사 중인 사건에 죄명을 명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이 장관의 발언이 알려지자 오거돈 성폭력 사건 피해자 A씨와 전국 290개 여성 인권단체로 구성된 오거돈성폭력사건공동대책위원회(공동대책위)는 보도자료를 내고 여성가족부 장관 사퇴를 촉구했다. 

A씨는 공동대책위를 통해 "오거돈 사건이 집단 학습 기회라니, 그럼 나는 학습교재냐. 내가 어떻게 사는지 티끌만 한 관심이라도 있다면 저따위 말은 절대 못 한다"고 크게 반발했다.

이어 "주변에 피해 주기 싫어서 악착같이 멀쩡한 척하면서 꾸역꾸역 살고 있는데 여성부 장관이라는 사람이 어떻게 내 인생을 수단 취급할 수가 있나"라면서 "저 소리 듣고 오늘 또 무너졌다. 영상 보고 너무 충격받고 역겨워서 먹은 음식 다 게워내기까지 했다. 내 앞에서도 저렇게 말할 수 있을지 궁금하다"고 분노했다.

대책위는 이정옥 여가부 장관 발언에 대해 "이 장관의 논리대로라면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오거돈과 고 박원순 시장은 전 국민들에게 성 인지 감수성을 가르쳐 준 스승이란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또한 "피해자는 국민들에게 성 인지 감수성을 학습시켜주기 위한 도구가 아니다"며 "이제까지 피해자 보호에 앞장서야 하는 여성가족부 수장이 이러한 관점으로 기관장에 의한 성폭력 사건을 바라보고 있었던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성폭력 피해자를 학습 교재 따위로 취급하는 발언을 내뱉으면서도 한 점 부끄러움조차 느끼지 못한 이가 여성의 권익을 지키기 위한 수장의 자리에 있어도 되는 것인가"며 "장관이 자신의 망언에 대하여 깊은 책임을 통감한다면,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여성가족부 장관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야당은 이 장관의 사퇴와 여성가족부 해체까지 거론하며 반발했다.

국민의힘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여성가족부의 존재 이유를 되묻게 하는 발언"이라며 "이 장관도 n차 가해자나 다름없다.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도 "온전한 정신을 갖고서는 도저히 할 말이 아니다. 이번 보궐선거는 위계에 의한 권력형 성범죄로 인해 치르게 된 것"이라며 "본질은 외면한 채 궤변으로 두둔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예결위 답변에서 "피해자에게 송구스럽다는 생각이 든다"며 "성인지 교육이 많이 필요하다는 것에 압도돼 그런 표현을 한 것으로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저부터도 피해자 관점에서 모든 것을 보려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