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3℃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3.3℃
  • 맑음제주 4.4℃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6.2℃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배너

【세종】대전 중구 52년된 건물, 충남 부여군청사 나대지 신축 등 리뉴얼사업 선정됐다


[sbn뉴스=세종] 임효진 기자 = 대전 중구지역 내 지은지 52년이 지나 노후화되는 바람에 사용이 불편하고 안전성능이 취약한 건물이 지역 랜드마크로 재탄생된다.

또한 충남 부여군청사가 좁아 어려움을 겪는 만큼 청사 인근 나대지에 부여군의회 청사로 신축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일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신축 또는 리모델링을 포함하는 모든 건축행위)사업’의 성공모델 발굴·확산을 위하여 6차 선도사업 대상지로 대전시 중구와 충남 부여군, 경기도 안산시, 대구광역시 수성구소재 공공건축물 모두  4곳을 선정했다.

지난 2015년부터 시행해온 노후 공공건축물 리뉴얼사업은 노후 공공건축물을 LH(한국 토지 주택공사) 등 공공기관이 선투자하여 공공·편익·수익시설로 복합 개발함으로써, 주민 편익 증대와 경기 활성화를 위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대전 중구 시설의 경우 52년이 지나 노후화로인해  특정 계층(청소년)에 중점을 둔 이용에 한계가 있는 만큼  모든 계층이 이용할 수 있는 편의시설과 수익시설을 복합화하여 지역의 랜드마크 건축물로 조성이 추진된다. 

충남 부여군은 부여군 청사 인근 나대지에 부여군 의회청사를 신축, 사무 공간의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주민의 다양한 복지 수요를 반영해 문화·복지시설도 함께 배치된다.

국토는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의 노후 공공건축물을 대상으로 지난 8월 12일부터 약 2 개월여 간  공모를 통해 접수된 7개 후보지에 대하여 현장조사와 사전검토 등을 벌여 지난달 25일 열린 선도사업 선정심사에서 공익성, 노후도, 사업성, 사업추진 용이성, 지자체 추진의지 등을 종합평가하여 최종 대상지로 이 4곳을 선정했다. 


국토부는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대상지에 대해 건축물의 구조·안전 등의 상태, 시설유지 보수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주민에게는 양질의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자체에게는 사업비 부담을 최소화하는 최적의 모델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위해 해당 지자체, 한국토지주택공사 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실무협의체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선도사업 공공건축물 '18만 3천여동(棟)가운데   30년이상 4만 4천여동(24%)'의 평균사용연수는 40년으로, 주변개발여건·지역주민의 개발수요·사업성 등을 고려하여 시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복지 공간으로 재탄생 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노후 공공건축물의 개발수요가 점차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지자체와 함께 해당지역 실정에 맞는 다양한 리뉴얼 사업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라면서, “이번 선도사업으로 공공건축물이 지역 랜드마크가 되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동시에 지역주민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건축물 안전도 확보할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