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2℃
  • 구름조금강릉 7.1℃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4.7℃
  • 흐림대구 7.4℃
  • 흐림울산 8.4℃
  • 흐림광주 8.0℃
  • 구름많음부산 9.7℃
  • 흐림고창 6.8℃
  • 흐림제주 14.2℃
  • 맑음강화 3.8℃
  • 구름조금보은 3.6℃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9.3℃
  • 구름많음경주시 7.4℃
  • 흐림거제 10.4℃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라이프> "예산 자연에 매료돼 3대가 귀농했어요"…귀농 3대 유경민 씨 가족


[sbn뉴스=예산] 손아영 기자 = 충남 예산군에 3대 모두가 귀농한 가족이 있다.

유경민(42) 씨 가족이 그 주인공으로, 유 씨는 "예당호 출렁다리와 음악분수 그리고 아름다운 자연 환경에 매료돼 예산에 귀농하게 됐다"고 말했다.

경기도 부천에 거주하던 유 씨는 직장 관계로 지난 2014년 내포신도시로 이사를 오게 됐다.

유 씨는 예산군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에 매료돼 부모님과 자녀를 설득해 3대가 함께 예산으로 거주지를 옮긴 후 허브농사를 짓게 됐다.

유 씨는 예산군농업기술센터에서 육성 중인 '청년창업농'과 인연이 되면서 응봉면에 정착했다.

유 씨의 어머니 이순덕(65) 씨도 지난 2016년에 귀농교육을 이수하는 등 아들의 영농 정착을 돕기 위해 노력하던 중 남편 유경집(66) 씨와 함께 예산으로 거주지를 옮기게 됐다.


유 씨의 배우자인 고정연(38) 씨도 허브농사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됐다.

자연스럽게 유 씨의 아들인 유준서(14), 유준원(12) 군도 함께 이사를 하면서 부모님과 유 씨 내외, 아들들까지 3대가 모두 예산군민이 됐다.

유 씨 가족은 귀농 초기 꽈리고추와 타이바질, 레몬바질, 공심채 등 동남아 채소 등 여러 가지 작목을 재배하다가 판매 목표가 확실한 허브를 주 작목으로 선정하고 현재 시설하우스 2000㎡에서 허브농사를 짓고 있다.

현재 생산 중인 허브는 모두 인터넷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특히, 유 씨는 제주도 노지 7500㎡ 농지에서도 허브를 재배 중인데, 예산군에서 스마트폰을 통해 원격으로 물 관리를 하는 등 스마트농업도 활용하고 있다.

유경민 씨는 “앞으로 꽃 정원과 어린이 놀이터 등을 갖춘 농가 카페를 조성하고 싶다”며 “직접 생산한 라벤더를 이용해 예산을 찾은 관광객을 대상으로 체험농장을 운영해 농업의 부가가치 향상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