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6℃
  • 구름많음강릉 10.3℃
  • 맑음서울 5.0℃
  • 구름많음대전 6.9℃
  • 흐림대구 10.3℃
  • 흐림울산 10.7℃
  • 구름많음광주 9.9℃
  • 흐림부산 12.3℃
  • 흐림고창 9.5℃
  • 흐림제주 14.6℃
  • 맑음강화 5.7℃
  • 흐림보은 6.2℃
  • 구름많음금산 7.0℃
  • 흐림강진군 10.9℃
  • 흐림경주시 10.1℃
  • 흐림거제 13.5℃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쓴소리> 백신 확보 차질 없다더니 모더나 반쪽 공급...정부는 뭐 했나


엊그제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의 확보한 물량을 최대한 효과적으로 활용해 반드시 접종 목표 달성을 앞당길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백신을 소수의 해외 기업에 의존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우리가 수급을 마음대로 하지는 못한다”고 하면서 말이다.


그러면서 추석 전 3600만 명 접종이 목표여서 집단 면역 목표 시기도 앞당기고 접종 목표 인원도 더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 언급들은 국내 접종 계획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강조해 국민을 안심시키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문 대통령이 미국 방문 중 백신 공급사 회장 등과의 교류에서도 백신 공급을 약속받았던 터라 더욱 기대가 컸었다.


그러나 이날은 당초 이달 도입 예정이던 모더나 백신 물량이 절반 이하만 들어와 차질을 빚게 됐다는 소식이 전해진 날이다.


얼핏 들으면, 백신 도입 차질은 공급하겠다는 쪽인 미국 모더나의 탓이지, 우리 정부는 아니라는 것으로도 들린다.


정부가 큰소리를 쳐온 백신 수급에 한두 번 속은 게 아니었던 만큼, 우려는 커지고 있다. 그래서 문 대통령의 접종 시기를 앞당기겠다는 메시지에도 시큰둥하다.


3~4단계 강화에도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판에, 백신 공급 차질까지 빚으니 답답하다. 우세종이 된 인도 발(發) 델타 변이바이러스의 감염 확산을 넘어 이제 델타플러스 변이바이러스까지 기세를 올리는 판에 정부의 대책은 무책임해 보인다.


하루하루 1500명, 1600명, 1700명, 1800명 대를 넘나들고 있을뿐더러, 이런 상황이면 2000명, 3000명으로 폭증할 것이라는 전망도 현실이 됐다.


정부의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도 지난 9일 백신 공급 차질을 공식 발표했다. 추진단은 “모더나 측에서 백신 생산 관련 실험실 문제의 여파로 8월 계획된 공급 물량인 850만 회분보다 절반 이하 물량이 공급될 예정임을 알려왔다”고 밝혔다.


모더나 백신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당장 이달 중순 이후 접종 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


긴급 처방으로 모더나, 화이자 등 mRNA 백신의 접종 간격을 기존 3~4주에서 6주로 늘려 조정했다. 정부는 앞서 모더나사와 모두 4000만 회(2000만 명) 분을 계약했노라고 대대적으로 밝혔었다.


그러나 까놓고 보면 이제까지 모더나 백신의 도입을 마친 물량은 245만5000회 분(6.1%) 뿐이다. 예상대로라면 8월 말까지는 모두 915만8000회 분이 더 들어와야 하는데 꼬여버렸다.


그러니 정부에게 묻지 않을 수 없다. 대체 어떻게 계약을 맺었기에 백신 제조사들에 끌려 다니는 지 알 수 없다.


백신 공급 계약을 했으니 안심하라는 것으로 그칠 것인지, 계약 체결 후에도 차질 없이 들어오게 돌다리를 두드리듯 챙겨왔는지 말이다. 언론들은 유사시에 대비해 플랜B(대안)를 마련하는 것도 정부 책임이라고 꼬집는다.


추진단이 3분기 접종 계획은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이 공허한 얘기가 되어선 안 된다. 외신을 보면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사태는 앞으로가 더 문제라고 지적한다. 전파력이 매우 강하고 치명적인 델타 변이, 델타 플러스 변이 등의 확산 때문이다.


이를 우려하는 선진국들이 부스터샷 접종에 나서면서 백신 확보 경쟁에 다시 불이 붙고 있다. 제조사가 한정돼 있는 만큼 우리 정부의 백신 수급은 더 힘들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경고도 나오고 있다.


정부가 올해 계약한 백신 물량은 1억9300만 회분(약 1억 명 분)이다. 이 가운데 절반인 9000만 회분이 4분기에 들어올 예정이나, 현재로 봐선 안심할 수만은 없다.


오는 11월 말까지 전 국민의 70%(3600만 명)를 대상으로 2차 접종까지 끝낸다는 게 집단면역을 달성 목표다. 지금대로면 목표 달성도 위험해질 수 있다. 


뿐만 아니다. 올해 목표를 달성했다 처도 내년부터는 어떻게 할 것인가를 정부는 고민해야 한다. 정부는 외교라인은 물론 재계 등 모든 방안을 동원해 백신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지 않으면 낭패는 불 보듯 뻔하다.


지금 우리는 자국 이익을 우선시하는 외국 백신 제조사만 쳐다보는 ‘을(乙)’ 상황이기 때문이다. 정부는 이 모든 문제를 ‘내 탓이오’ 고백하고, 다시 뛰지 않으면 안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