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5.1℃
  • 흐림강릉 12.7℃
  • 구름많음서울 6.3℃
  • 흐림대전 8.6℃
  • 흐림대구 11.8℃
  • 흐림울산 12.9℃
  • 흐림광주 11.0℃
  • 흐림부산 14.0℃
  • 구름많음고창 10.9℃
  • 흐림제주 14.8℃
  • 구름조금강화 6.0℃
  • 흐림보은 7.5℃
  • 흐림금산 8.2℃
  • 흐림강진군 11.9℃
  • 흐림경주시 12.3℃
  • 흐림거제 15.3℃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3.9 대선> 홍준표, "조국 과잉수사 생각, 고집 않고 바꿀 것"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은 18일 '조국 일가 수사는 과잉 수사였다'고 발언과 관련, "국민이 아니라고 하면 제 생각을 바꾸겠다"고 물러섰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의 글을 통해 지난 16일 오후 TV조선의 국민의힘 대선예비후보 토론등에서   '조국 일가 수사는 과잉 수사였다'고 밝혀 당내 후보들은 물론 보수 지지층의 거센 반발을 의식,이같이 적었다.

그는 "조국 수사에 대한 제 평소 생각도 고집하지 않고 바꾸겠다"면서 "그게 민주주의이고 집단지성"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 생각에 역행하는 것은 민주주의 국가의 지도자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그러나 이날  TV 토론에서 자신의 조국 사건 관련 발언에 '민주당 대변인이냐'고 물은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을 겨냥 했다.

홍 의원은 하 의원이 2019년 12월 방송에 출연해 '법원은 이미 증거가 차고 넘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구속하지 않아도 유죄 입증이 가능하다고 본 것'이라는 취지로 말한 유튜브 영상을 링크하며 "얼마 전까지 조국 사건에 대해 이랬던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하 의원이 바른정당에 몸담았던 전력을 끄집어내 "당을 쪼개고 나갔을 때는 자유한국당을 해체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당시 바른정당 창당을 주도한 유승민 전 의원까지 의식한 듯 "탄핵 당시 당을 쪼개고 나간 이번 경선 후보들은 꼭 하는 짓들이 2012년 12월 대선 때 이정희 씨를 연상시키는 행동만 한다"고 비판했다.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통합진보당 소속 이정희 후보가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를 떨어뜨리겠다며,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협공을 벌인 일을 가리킨 것으로 풀이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