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구름조금강릉 6.6℃
  • 맑음서울 4.5℃
  • 박무대전 1.6℃
  • 박무대구 2.8℃
  • 구름많음울산 8.0℃
  • 박무광주 4.8℃
  • 맑음부산 8.8℃
  • 구름조금고창 0.2℃
  • 맑음제주 8.5℃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0.8℃
  • 맑음강진군 2.5℃
  • 구름조금경주시 1.9℃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국회> 국감 마지막주 화약고는...이재명과 경기도 국정감사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국회 국감 마지막 주(18일-21일)의 화약고는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둘러싼 경기도와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될 전망이다.


무엇보다 두 차례의 경기도 국감이 예정됐기 때문이다.
 
경기도 국감일정은 오는 18일에는 국회 행정안전위가, 20일에는 국회 국토교통위가 잡혔다.

피감기관인 경기도청에서 열리는 이 두차례의 국정감사에 이재명 경기지사가 모두 출석할 예정이다.

이미 집권여당 대선후보가 대장동 이슈와 맞물려 피감기관 수장으로 참석하기에 관심을 끄는 핫이슈다.

여야 모두 각당 '대장동 TF' 의원들을 관련 상임위에 투입,창과 방패의 위력을 보이겠다고 벼르고 있다.

국민의힘 등 야당들은 사실상 '이재명 청문회'이상, 송곳 질의로 국감을 치르겠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은 대장동의혹을 노출, 이 지사가  의혹의 '몸통'이라는 점을 최대한 부각할 계획이다. 

국감에서 허위사실을 발언하면 '위증'으로 고발할 수 있는 만큼, 이 지사의 말바꾸기나 거짓말을 잡아내는 데에도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야당의 과장·허위에 정면 대응하면서 '이재명 철벽 방어'에 주력한다는 전략이다.

민주당은 당내 '대장동 대응 TF'를 꾸려 당 차원의 엄호 체계를 갖추고 야당의 공세를 적극적으로 차단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대장동 의혹이 본질적이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명분들을 들어 역공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마지막주 국회 국감의 또다른 격전지는 오는 18일 법제사법위의 대검찰청 국감이다.

국민의힘이 대장동 의혹에 대한 검찰의 '늑장 수사'를 파고드는 데 초점을 맞추는 데 반해 민주당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을 부각시킬 예정이다.

역시 여야가 창과 방패로 맞설 태세여서 충돌이 불가피하다.

민주당은 윤 전 총장 가족에 대한 대검의 사적 정보수집 의혹도 파고들 계획이다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인 이번 국감은 오는 21일 대부분 상임위 일정이 마무리된다. 

이후에는오는 22일 여성가족위, 26∼27일 운영위 국감이 진행된다. 

정보위는 다음 달 2일까지 국가정보원, 경찰청 등을 상대로 감사를 벌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