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1.4℃
  • 구름조금서울 -1.7℃
  • 구름많음대전 0.2℃
  • 맑음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2.5℃
  • 구름조금광주 1.8℃
  • 구름조금부산 1.5℃
  • 구름많음고창 1.1℃
  • 흐림제주 5.9℃
  • 구름많음강화 -2.0℃
  • 맑음보은 -0.4℃
  • 구름조금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3.9℃
  • 구름많음경주시 0.7℃
  • 구름조금거제 2.4℃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생태> 국립생태원, '국제적 멸종위기동물 보호시설' 운영 본격 시작


[sbn뉴스=서천] 나영찬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이 '국제적 멸종위기동물 보호시설'을 본격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보호시설은 밀수돼 적발된 후 몰수되거나 불법 사육 중에 버려진 국제적 멸종위기동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건립됐다. 올해 5월 완공, 7월 6일 개관했다.

총면적 2162㎡ 규모로 검역, 사육, 전시 등의 시설을 갖췄으며, 최대 140여 종 580여 마리의 국제적 멸종위기동물을 수용할 수 있다.

현재 불법 사육되다가 유기된 붉은꼬리보아뱀 1마리와 서벌(아프리카 야생고양이) 1마리가 올해 9월 10일과 15일 각각 도입됐다.


개인이 불법으로 보유하다가 금강유역환경청에 의해 몰수된 설카타육지거북 2마리도 검역을 거친 후 오늘(12일) 사육시설로 옮긴다.

이밖에 지난해 경북지역에서 불법으로 사육되다 울진군에서 보호 중이었던 일본원숭이 3마리가 현재 검역시설에서 보호 중이며 검역을 거쳐 이달 내로 사육시설로 옮겨질 예정이다.

국제적 멸종위기동물 보호시설은 운영지침에 따라 검역 검사와 건강 검진을 진행하는 동안 검역시설에서 지내게 되며 검역에서 이상이 없는 동물들은 사육시설로 옮겨져 관리를 받는다.

조도순 국립생태원장은 "국제적 멸종위기동물 보호시설을 통해 동물복지 환경 개선에 기여하고, 나아가 사람과 동물이 공존할 수 있는 생태 선진국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