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0.9℃
  • 구름조금강릉 6.4℃
  • 구름많음서울 1.1℃
  • 연무대전 1.7℃
  • 맑음대구 5.4℃
  • 맑음울산 5.9℃
  • 구름많음광주 4.0℃
  • 맑음부산 6.8℃
  • 구름조금고창 2.9℃
  • 흐림제주 6.0℃
  • 구름많음강화 -0.1℃
  • 구름조금보은 -0.1℃
  • 구름많음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4.3℃
  • 구름조금경주시 5.3℃
  • 구름많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3.9 대선> 윤석열, "현재 40세인 대통령 피선거권 연령 낮추겠다"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3일 "제가 대통령이 되면 현행 40세인 대통령 피선거권 연령을 낮추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의 오바마, 마크롱이 되어보지 않으시겠습니까?'라는 제목의 글을 이처럼 게시했다..

내년 3월9일 치르는 제20대 대선에서 2030 표심, 즉 청년 표심에 적극 구애하는 메시지인 셈이다.

그는 "현재 미국은 대통령 피선거권 연령이 35세이고, 프랑스는 18세다. 우리나라도 지금보다는 낮춰야 한다"며 "물론 개헌 사항이기 때문에 국민적 합의를 바탕으로 국회와 논의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년들을 향해 "한국의 오바마, 마크롱이 되어보지 않으시겠습니까. 여러분이 새 시대를 열고 정치를 바꾸시라. 제가 여러분의 시대로 가는 다리가 되겠다"고 했다.


그는 최근 국민의힘이 국회의원·지방자치단체장·지방의회의원의 피선거권 연령을 하향 조정하는 내용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당론 발의한 것을 거론하면서 "늦었지만 다행"이라고 했다.

그는 "이 법안이 통과되면 청년의 정치 참여 기회가 획기적으로 확대될 것"이라며 "자연스럽게 각종 청년 의제 논의가 정치권에서 활발해지고, 청년 일자리와 대학 등록금, 병역 등 청년의 이해가 걸린 각종 문제에 청년의 입김이 보다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