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4.7℃
  • 구름조금광주 1.9℃
  • 맑음부산 5.9℃
  • 구름많음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5.4℃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1.0℃
  • 구름많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2.5℃
  • 구름조금거제 3.1℃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행정> 충남 예술의 전당 '공연 특화 음악당'으로...기본계획 마무리


[sbn뉴스=내포] 손아영 기자 = 충남도가 추진하는 '충남도립 예술의 전당' 건립 방향과 시설 규모, 운영 방안 등의 밑그림이 나왔다.

22일 충남도는 충남내포혁신플랫폼 다목적회의실에서 '충남도립 예술의 전당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용역을 수행한 '이가종합건축사사무소'는 용역 보고를 통해 예술의 전당 특성을 '대공연장은 전용 음악당, 소공연장은 다목적 공연장'으로 제시했다.

예술의 전당이 자리할 내포신도시에 클래식 공연 티켓 주 구매층인 20∼40대가 많은 데다, 도내 유료관람객 비율이 53.29%로 전국 평균 45.84%를 넘고, 충남을 비롯한 중부권에 전용 음악당 시설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

시설은 1200석 규모 대공연장과 400석 규모 소공연장, 편의 및  수익공간, 교육공간, 관리 및 사무공간, 연습공간, 공용공간, 지하 부설 주차장 등으로 구성했다.


사업비는 ▲건축공사비 677억 ▲용지 보상비 165억 ▲무대장비 제작 및 설치 124억 ▲설계비 47억을 비롯한 부대경비 238억 등 총 1251억으로 산출했다.

연간 공연 횟수는 대공연장 94회, 소공연장 139회 등 233회로 잡았으며, 이 중 기획공연은 99회(42.6%), 대관공연은 134회 (57.4%)로 설정했다.

운영은 충남도가 직영하되, 장기적으로는 문화시설지구 ‘공공시설관리단(가칭)’ 설립을 통해 효율화와 전문화를 도모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이우성 충남 부지사는 "충남도립 예술의 전당은 도서관, 미술관과 함께 내포신도시 내에 문화예술 벨트를 형성하며, 충남 문화예술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는 내년 1월 충남도립 예술의 전당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 의뢰하고, 하반기 행정안전부 지방재정투자심사 등 관련 행정 절차를 이행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