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4.6℃
  • 구름많음강릉 3.3℃
  • 서울 -3.1℃
  • 흐림대전 4.1℃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5.6℃
  • 맑음부산 6.1℃
  • 구름조금고창 5.7℃
  • 맑음제주 8.8℃
  • 구름많음강화 -3.4℃
  • 흐림보은 1.4℃
  • 구름많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8.2℃
  • 구름조금경주시 6.2℃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경제> ‘주민자치 상생 모델’…논산 ‘사람 꽃피는’ 마을 장터 개장


[sbn뉴스=논산] 권주영 기자 = 마을과 마을이 서로 돕고 함께 성장하는 선도적 주민자치 상생 모델인 충남 논산 ‘사람 꽃피는’ 마을 장터가 개장했다.

논산시는 29일 시민이 시의 성장 과정에 함께 참여하고, 경제활동의 주체로서 역할 할 수 있는 기반인 ‘사람 꽃피는 마을 장터’의 문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는 논산 랜드마크인 탑정호 출렁다리 개통에 맞춰 전국 관람객에게 농민이 직접 생산하는 농산물을 홍보하고 판로를 대폭 확대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에 따르면 이 장터는 관광지 주변 로컬푸드 판매에 있어 직접 운영하거나 위탁하는 것이 아닌 주민자치회를 중심으로 마을의 주민들이 직접 참여한다.

특히 부적·양촌·가야곡 등 탑정호 출렁다리 인근 3개 면의 주민자치회는 판매와 운영 및 참여 농가를 관리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농가에서는 엽채류, 딸기, 과일, 두류, 견과, 곶감 등 제철 채소와 과일 등 다양한 지역 농산물을 공급한다.

이에 시는 참여 농가와 품목을 점차 늘려나가 단순한 농산물 장터가 아닌 마을과 마을이 연대하고 협력하여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고, 실질적인 주민자치기구의 역할을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논산형 주민자치는 시민과 지역사회가 함께 참여하여 스스로 따뜻한 동고동락 행복공동체를 만드는 것이 핵심으로, 사람 꽃피는 장터는 주민자치의 새로운 상생 모델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주민자치회를 중심으로 마을과 마을이 함께 상생의 길을 찾고, 더불어 살아가는 논산이 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달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