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4.1℃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6.6℃
  • 맑음울산 6.6℃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7.7℃
  • 구름조금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6.0℃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2.8℃
  • 구름조금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행정> 대전시, 내년 역대 최대 국비 3조8644억 확보...현안 사업 '탄력'

[sbn뉴스=대전] 권주영 기자 = 대전광역시가 내년 국비를 역대 최대 규모인 3조8644억 원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내년 국비 3조8644억은 올해 확보액 3조5808억 보다 2836억(7.9%) 많은 규모로, 대전시가 요구한 주요 사업 대부분이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덕특구 재창조, 과학기술 R&D 투자, 4차산업혁명 기반 조성 등 과학수도 대전으로서의 위상 강화뿐만 아니라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으로 대전이 비로소 대한민국 광역거점도시로 발돋움하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호남선 고속화 사업 기본 및 실시 설계비 등 정부예산안에 미 반영된 지역 현안사업들을 박병석 국회의장의 큰 역할과 지역 국회의원들의 긴밀히 공조로 20개 사업 약 268.74억 원을 국회에서 증액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굵직한 성과로는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131억)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건설(100억) 등이 꼽혔다.

또, ▲국립미술품수장보존센터 조성 설계비(10억) ▲베이스볼드림파크 조성사업비(50억) ▲융복합 특수영상 콘텐츠 클러스터 조성사업비(30억) 등이 국회 증액 사업으로 반영됐다.

신규 반영 사업으로 ▲시장선도 K-sensor기술개발사업(24.3억) ▲유전자 기반 항체 신속제조 지원센터 구축(36.34억) ▲해외 수소기반 대중교통 인프라 기술 개발사업(43억) ▲지방자치단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480억) ▲도심 속 푸른 물길 그린뉴딜프로젝트(52억) ▲대덕연구개발특구 완충저류시설 설치(7억) ▲대전 UCLG세계총회 국제행사추진(20억) 등 지역현안 분야 사업들이 대거 반영됐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과학기술, SOC, 문화체육 분야 등 우리 시가 요구한 사업예산 대부분이 반영됐다"며 "내년부터는 코로나19를 넘어 미래 대전으로의 새로운 길을 열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