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4.7℃
  • 맑음울산 4.7℃
  • 구름조금광주 1.9℃
  • 맑음부산 5.9℃
  • 구름많음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5.4℃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1.0℃
  • 구름많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2.5℃
  • 구름조금거제 3.1℃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농업> '겨울 벼베기 이색풍경'...충남 빠르미 3모작 행사


[sbn뉴스=청양] 권주영 기자 = 영하를 넘나드는 날씨에 벼를 베는 이색 광경이 포착됐다.

충남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4일 청양군 청남면 비닐하우스에서 '빠르미 시설하우스 3모작' 수확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앞서, 빠르미는 지난 7월 말 35℃를 오르내리는 폭염 속에서 벼를 수확하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번에 수확한 빠르미는 토양에 집적된 염류 제거 효과 측정과 비닐하우스 3모작 실증, 종자 증식 등을 위해 100일 전인 지난 8월 26일 이앙했다.

이 비닐하우스에서는 앞선 지난 1∼5월 수박을 재배한 뒤, 6월 9일 빠르미를 1차로 이앙해 69일 만인 8월 17일 수확을 진행한 바 있다.

빠르미 1차 쌀수량은 10a 당 350㎏으로 나타났고, 2차 쌀수량은 10a 당 300㎏가량으로 추정되고 있다.

비료를 투입하지 않거나(1차) 소량 투입(2차) 상태로 지난해 도내 평균 쌀수량(10a 당 516㎏)을 뛰어넘었다.


7월 당진 빠르미 대량 재배 단지에서 수확한 양은 10a 당 520㎏이다.

빠르미를 개발한 도 농업기술원 윤여태 박사는 "올해 빠르미를 활용, 노지 2모작(마늘+벼), 시설하우스 벼 3모작을 추진, 모두 성공적인 결과물을 얻었으며, 국내 햅쌀 시장 개편(8월 하순 → 7월 하순) 성과와 시설하우스 토양 내 집적 염류 제거 등의 효과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윤 박사는 이어 "앞으로 농업 현장에 빠르미를 확대 보급해 농가가 더 많은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빠르미는 충남도 농업기술원이 지난 2009년부터 국내외 조생종 품종을 교배해 개발한, 이앙부터 수확까지의 기간이 70일 안팎에 불과한 극조생종이다.

도내 쌀 대표 품종인 삼광의 재배 기간은 140일 안팎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