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0.2℃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5.8℃
  • 구름조금대전 -5.9℃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0.0℃
  • 맑음고창 -6.4℃
  • 맑음제주 4.4℃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8.3℃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배너

【환경】'금강하구 생태계 복원하자' 충남도, 어도 개선방안 토론회 개최


[sbn뉴스=서천] 나영찬 기자 = 충남 서천군과 전북 군산시를 가로지르는 금강하구의 생태계 복원을 위한 논의의 장이 마련됐다.

충남도는 3일 ‘금강하굿둑 어도 개선방안 토론회’를 열고 전문가들과 함께 금강하구 생태계 개선방안을 모색했다.

지난 1990년 금강하굿둑 설치 이후 뱀장어·웅어 등 회유성 어류의 이동이 단절됐으며, 기존 어도의 규모(폭 9m)도 작아 어류가 상류로 올라가는 데 한계가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최윤 군산대 교수가 ‘금강하굿둑 어도 이용 현황 및 개선방안’을 주제로 발표했다.

최 교수는 “금강하굿둑이 실뱀장어·웅어의 소상과 강하를 차단하고, 은어와 황복이 사라지는 데 영향을 미쳤으며 멸종위기종인 흰수마자는 1998년 이후 출현 기록이 없다”면서 “금강하구의 어류와 참게의 개체수 증가 등 생태계 복원을 위해 어도 추가 설치가 필요하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백경오 한경대 교수는 ‘어도 설치 여건 및 효율 분석’을 통해 “기존 어도는 규모가 협소하고, 어류 소상에 제한적인 구조”라며 “하굿둑 우안(서천) 측에 퇴적토를 이용한 갯골 수로형 어도를 만들어 줌으로써 어도가 좌안(군산) 쪽에만 존재하는 단점을 극복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어도 유인 효율성 분석 결과, 갯골 수로형 어도가 뱀장어·웅어·황복 등 회귀성 어종에 비교적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김민영·윤영선 군산대 교수는 군산·서천 지역민을 대상으로 한 ‘금강하굿둑 지역주민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론조사 결과, 금강하굿둑 설치 이전과 이후 어류의 변화에 대해 응답자 중 73%는 ‘매우 줄었다’, 21.6%는 ‘줄었다’고 답했으며 5.4%만 ‘변화 없다’라고 답해 지역주민들이 느끼기에 어족자원이 현저히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또 현재 설치된 어도가 잘 기능하고 있는지에 대한 응답 결과, ‘매우 아니다(27.8%)’와 ‘아니다(25.0%)’ 등 부정 평가가 50% 이상으로 나타났다.

금강하굿둑 어도 추가 설치에 대한 찬반 응답 결과에서는 ‘찬성’이 67.6%, ‘반대’가 32.4%로 찬성이 우세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앞으로 금강하구의 생태계 복원을 위해 어도 개선에 대한 지역 공감대를 형성하고, 관련 정책이 정부의 그린뉴딜 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