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7℃
  • 구름많음강릉 16.1℃
  • 구름많음서울 21.6℃
  • 구름많음대전 16.9℃
  • 흐림대구 15.5℃
  • 흐림울산 15.6℃
  • 흐림광주 19.3℃
  • 흐림부산 16.3℃
  • 흐림고창 19.9℃
  • 제주 17.8℃
  • 구름조금강화 18.4℃
  • 구름많음보은 15.9℃
  • 흐림금산 15.7℃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4.9℃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윤석열 "상식·정의 무너지는 것 더 못 봐" 사의...문 대통령 수용

문 대통령, 신현수 민정수석 사의도 수리...신임 김진국 감사원 감사위원
윤석열, "헌법정신·법치시스템 파괴…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가"
정치활동에 대해서는 즉답 피하고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와 국민 보호에 주력"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 = 여권의 중수청 신설 추진에 반대한 윤석열 검찰총장과, 검사장 인사에 반발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표명이 각각 수리됐다.

신현수 수석의 후임에는 광주출신인 김진국 감사원 감사위원이 임명됐다.

윤석열 총장은 이날 오전 반차에서 돌아온 오후 2시 대검찰청 청사 현관 앞에서 자신의 거취에 관해 입장을 피력했다.

윤 총장은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고 한다"면서 "이 나라를 지탱해 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그 피해는 오로지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가 오랜 세월 쌓아 올린 상식·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는 윤 총장이 검찰의 수사권 완전 폐지를 전제로 한 여당 일각에서 추진하는 중수청 신설에 반대한 기존 입장을 재차 밝힌 것이다.

윤 총장은 "검찰에서 제 역할은 여기까지(이다), 지금까지 해왔듯이 앞으로도 제가 어떤 위치에 있든지 자유민주주의와 국민 보호하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저를 응원하고 지지해주셨던 분들, 제게 날 선 비판을 주셨던 분들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윤 총장은 사의를 표명하면서 일각의 전망과 달리 '정계 진출'과 관련한 명시적 언급은 하지 않았다.

윤 총장은 지난 2일 언론 인터뷰를 시작으로 부정부패 대응 능력 약화를 부각하며 중수청 설치에 반대 목소리를 내왔다. 

전날 대구고검·지검에서도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고 했다.

실제로 윤 총장은 입법권을 앞세운 검찰의 직접 수사권 폐지에 제동을 걸 방법이 사실상 없어 주변에 답답함을 토로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은 지난 2019년 7월25일 취임후, 오는 7월 24일 2년 임기를 4개월여 앞두고 물러난 것이다.

이에 따라 지난 1988년 검찰총장 임기제가 시행된 뒤 취임한 22명의 검찰총장 중 임기를 채우지 못한 14번째 검찰 수장으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문 대통령은 윤 총장의 입장표명 후 1시간여 만에 그의 사의를 받아들였다.

청와대는 이에 따라 검찰총장 후임 인선에 본격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최근 검사장 인사 등과 관련해 사의를 표명한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표역시 함께 수리했다.

그 후임에는 김진국 감사원 감사위원을 임명했다.


청와대 민정수석 교체 발표는 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 사의 수용 발표가 있은 지 불과 45분 만에 이뤄졌다.

검찰 인사 등과 관련해 이어져온 '갈등 정국'을 속전속결로 종식하려는 의지로 풀이된다.

신 수석이 지난달 22일 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한 지 열흘 만이기도 하다.

앞서 신 수석은 검찰 간부급 인사를 놓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마찰을 빚었고,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했다.

이날 임명된 김진국 민정수석은 서울대 법학과 및 사법고시(29회) 출신으로, 변호사로 활동하다가 노무현 참여정부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비서관인 민정수석실 법무비서관을 지냈다.

현 정부 들어서는 감사원 감사위원으로 활동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