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0.5℃
  • 구름많음서울 25.3℃
  • 흐림대전 19.1℃
  • 흐림대구 17.9℃
  • 흐림울산 17.0℃
  • 흐림광주 21.8℃
  • 흐림부산 18.1℃
  • 흐림고창 23.2℃
  • 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25.9℃
  • 흐림보은 17.9℃
  • 흐림금산 18.2℃
  • 흐림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산업> '제2의 판교테크노밸리 되나?'...대전 선화·역세권 ‘도심융합특구’ 지정


[sbn뉴스=대전] 권주영 기자 = 대전시가 원도심 중심인 선화구역과 역세권구역이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지정하는 ‘도심융합특구’로 지정됐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도심융합특구란, ‘판교 제2테크노밸리’와 같이 도심에 고밀도 혁신공간을 조성하는 것을 말한다.

해당 구역은 124만㎡(약 38만평) 규모로 4개의 존(Zone)으로 특성화 된다.

선화구역은 공공부지와 빈집을 활용해 ‘창업공간 존’으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역세권구역은 지식산업의 허브와 철도산업 클러스터 등 지역특화 산업을 전국으로 확산시킬 ‘혁신확산 존’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2개 구역을 연결하는 중앙로는 ‘성장엔진 존’으로 삼아 공간의 효율성을 높이고, 관련기관과도 연계한다.

마지막 1개 존은 '공동주택 존'으로 조성된다.


대전시는 창업성장센터인 디스케이션(D-Station)과 소셜벤처캠퍼스 등을 통해 이 구역을 창업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소셜벤처 특화거리로 만든다는 복안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00년 전, 대전역과 중앙로 일대는 대전의 중심이었지만 지금은 그곳을 원도심이라고 부르고 있다”면서 “이제 대전역세권은 혁신도시로서 대전만의 특화전략으로 대표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동산안정화 대책을 위해 역세권 구역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기지정 되어 있고, 선화구역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