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6℃
  • 맑음강릉 21.7℃
  • 맑음서울 27.9℃
  • 구름조금대전 27.6℃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5.0℃
  • 구름조금광주 28.4℃
  • 구름조금부산 23.3℃
  • 구름조금고창 26.9℃
  • 맑음제주 20.9℃
  • 맑음강화 25.1℃
  • 구름조금보은 26.8℃
  • 구름조금금산 27.1℃
  • 구름조금강진군 26.7℃
  • 구름많음경주시 27.3℃
  • 맑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사회> 대전시장·교육감·대전시의원 등 공직자 재산 늘었나 줄었나?


[sbn뉴스=대전] 이은숙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은 5억4600여만 원을 신고해 1년 사이 재산이 2900여만 원 늘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2021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허 시장의 이같은 재산변동은 예금이 1900여만 원 늘고  채무가 1800여만 원 줄어든 때문이다.

서철모 대전시 행정부시장은 본인 명의로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아파트(84㎡·8억8천200만원)를, 배우자 명의로 대전시 동구 대성동 근린생활시설(52.24㎡·2억1천만원)과 경기도 안양(30.24㎡·6억1천만원)·의왕(57.78㎡·2억3천만원) 상가를 소유하고 있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의 재산은 1년 전보다 3억7900만원 늘었다. 지난해 2억4600만원으로 신고했던 유성구 계산동 아파트(103.37㎡)를 4억7000만원에 팔아 예금이 늘어났다고 신고했다..

대전시 일부 시의원 중에는 김인식(서구3·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은 지난해 2월 유성구 성북동 밭 402㎡를 1억2000만원에 매입했다.

이밭은 대전교도소 이전 후보지로 최종 선정된 유성구 방동 240번지 일대와는 산으로 가로막혔으나, 직선거리로는 2㎞에 불과한 이웃 마을이다.

김 시의원은 교도소 이전에 따른 개발 효과를 볼 수 없는 곳으로, 오히려 주민들은 재산가치 하락을 우려해 이전 사업을 반대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 언론매체와의 통화에서 "동생이 예전부터 그 동네에 살고 있어 저도 그곳에 집을 짓고 노후를 보내려고 땅을 산 것"이라며 "부동산 투기와는 전혀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문성원(대덕구3·민주당) 시의원도 작년  6월 1억8800만원을 들여 충북 청주시 서원구 현도면 중삼리에 1617㎡ 논을 샀다.

현도산업단지 바로 옆에 붙은 이 땅은 세종시 부강면과도 지리적으로 인접했다.

충청권과 전북·경기지역에서 이불 유통업을 하는 문 시의원은 대덕구 덕암동에 있던 창고 임대기간이 끝나자 유통창고를 지으려고 매입한 부지라고 설명했다.

문 시의원은 "도매업을 하는 사람들이 창고를 임대하는 게 쉽지 않아 이번에 지역구인 신탄진에서 10여분 걸리는 곳에 창고나 매장을 지으려고 부지를 샀다"며 "부동산 개발지역과는 전혀 상관없고, 시의원이라서 오해를 살까 봐 대전 시내에 되도록 땅을 사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박혜련(서구1·더불어민주당) 시의원이 서구 만년동과 유성구 송강동 아파트, 서구 내동 연립주택을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채계순(비례·더불어민주당) 시의원도 서구 도안동 아파트과 유성구 봉명동 도시형 생활주택 2채 등 모두 3채를 보유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