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8.1℃
  • 맑음강릉 22.2℃
  • 맑음서울 28.9℃
  • 구름조금대전 28.8℃
  • 구름조금대구 27.9℃
  • 구름많음울산 24.6℃
  • 구름조금광주 27.9℃
  • 구름조금부산 24.9℃
  • 맑음고창 27.0℃
  • 구름조금제주 20.9℃
  • 맑음강화 25.4℃
  • 맑음보은 27.7℃
  • 구름조금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7.6℃
  • 구름조금거제 24.8℃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사회> "시의원 땅 투기 의혹 관련"...세종시의회 압수수색


[sbn뉴스=세종] 이정현 기자 = 세종시의원이 직위를 이용해 자신의 부지 인근에 국가스마트 산업단지(국가산단)으로 지정되도록 했다는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30일 세종시의회 등을 압수수색했다.


세종경찰청은 이날 오전 10시 세종 시의회 사무실 등 4곳에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 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지난 19일 세종시 연서면 스마트국가산업단지 예정지 지정·발표 직전 땅을 매입한 사실을 자진 신고한 세종시청 공무원 관련 압수수색 이후 두 번째다.

경찰은 A시의원이 과거 세종시 연서면 국가산단 예정지에 땅과 건물을 사들인 뒤 해당지가 개발지로 지정되도록 직위를 이용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평소 A시의원과 친분이 있는 B씨도 수사선상에 놓고 조사 중이다.

앞서 정의당 세종시당(위원장 이혁재)은 연서면 스마트 산단 인근에 야산을 보유하고 있던 시의원 A씨가 직위를 이용, 자신 소유 부지 주변이 산단으로 지정되도록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A시의원는 연서면 와촌·부동리 스마트 산업단지 인근에 야산 2만6182㎡를 보유해 투기 의혹이 일었다.

산단 주변 연서면 봉암리에도 대지 770㎡와 상가 건물, 배우자 명의 주택과 상가 건물 등을 다수 갖고 있다.

A시의원은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지난 2005년에 2018년 일어날 일을 어떻게 알고 그 땅을 살 수 있었겠냐"면서 "더욱이 당시에 (저는)마트를 운영 중인 일반인이 유력 정치인에게 어떻게 그런 제안을 할 수 있겠나. 기가 찬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A시의원의 주장대로 투기 정황으로 볼 수 있는 땅을 사들인 시점과 해당지가 국가산단으로 지정된 시점이 너무 길어 진위 파악에 어려움이 예상됐지만, 경찰이 해당 건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경찰이 관련 제보에 더해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낼 만한 또 다른 정황을 포착한 것 아닌지 관심이 쏠린다.

경찰 관계자는 "정당에서 땅 투기와 관련해 수사 의뢰가 들어온 건에 대한 자료 확보 차원"이라며 "구체적인 수사 내용을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