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0.1℃
  • 구름많음서울 22.3℃
  • 구름조금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18.5℃
  • 흐림울산 17.0℃
  • 맑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0.8℃
  • 맑음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21.4℃
  • 맑음보은 21.0℃
  • 맑음금산 20.8℃
  • 맑음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사회> '아파트 공시가격 급등'…세종시, 국토부에 "하향 조정해달라" 요청

세종시장 "전국 최고의 공시지가 상승률로 시민 불안 높아"


[sbn뉴스=세종] 이정현 기자 = 올해 세종지역 아파트 공시가격이  전국에서 제일많은 평균 70% 이상 급등하자, 세종시가 국토교통부에 공시가격을 하향 조정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1일  출입기자 정례브리핑에서 "세종시민 의견을 폭넓게 수렴, 국토부 등에 공시가격 하향 의견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올해 세종시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70.68% 오르고, 중위가격이 4억2300만원에 이르는 등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라며 "2·3위인 경기(23.96%), 대전(20.57%)에 비해 훨씬 높은 수준으로, 이는 시 전체 주택가격 상승률(37.5%)에 비해서도 높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종시내 다수 아파트 단지에서 집단으로 이의 신청을 준비하는 등 시민들이 보유세 급증에 대한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세종 시내 공동주택 가격은 국회 세종의사당 추진과 공급물량 감소 등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상승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 시장은  "주택가격 급등은 정부 기관 세종 이전과 인구 유입을 저해하는 등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못한 현상"이라고 꼬집었다.

때문에  "택지 공급 시기를 앞당기는 등 세종지역 집값 안정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세종시는 국토부와 한국부동산원에 아파트 실거래 가격의 편차와 적은 거래량 등을 반영, 공시가격을 산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국토부는 공동주택 공시가격 안에 대해 오는 5일까지 의견을 받으며, 29일 확정해 공시할 예정이다. 

이의 신청은 국토부 '부동산 공시가격 알리미'나 한국부동산원에 직접 제출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