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24.3℃
  • 구름많음대전 18.3℃
  • 흐림대구 17.2℃
  • 흐림울산 16.2℃
  • 흐림광주 20.7℃
  • 흐림부산 17.2℃
  • 흐림고창 21.2℃
  • 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24.4℃
  • 흐림보은 17.3℃
  • 흐림금산 16.8℃
  • 흐림강진군 18.8℃
  • 흐림경주시 16.1℃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사회> “화력발전 중단하는 충남...경제 대책 세워야”


[sbn뉴스=내포] 손아영 기자 = 김한태 충남도의원(보령1·더불어민주당)이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에 따른 경기 침체와 지역 소멸을 막기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김한태 의원은 지난 1일 제328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도정질문을 통해 “충남은 전국 석탄화력발전소 60개 중 절반이 위치한 지역”이라며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온실가스 감축 필요성은 공감하지만 주민들이 먹고 사는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화력발전소는 지난 수십 년간 전력을 생산하며 국가발전에 1등 공신 역할을 했고 지역의 고용 창출과 경기 진작 등 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며 “발전소 소재 주민들은 건강과 안전, 재산권 침해 등 많은 고통을 감내해 왔음에도 이제는 고용 위기 등으로 생계를 걱정할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고 경고했다.

이어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은 지역균형 뉴딜투어 행사를 위해 충남을 방문한 자리에서 세계 최대 ‘블루 수소 플랜트’ 구축과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기금’ 조성 등을 약속했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화력발전 폐쇄 지역에 대한 청사진이 아닌 근본적인 대책”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피해를 묵묵히 감내해 온 보령과 서천, 태안, 당진 등 화력발전소 가동지역은 정부의 탈석탄화 정책도 적극 이행했다”며 “주민들을 위한 고용위기 대응책과 대체산업 육성, 세수 감소에 대한 보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조속히 펼쳐 달라”고 요구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