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0.1℃
  • 구름많음서울 22.3℃
  • 구름조금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18.5℃
  • 흐림울산 17.0℃
  • 맑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0.8℃
  • 맑음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21.4℃
  • 맑음보은 21.0℃
  • 맑음금산 20.8℃
  • 맑음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사회> '피의자' 이성윤 에스코트한 공수처…큰 파장


[sbn뉴스=서울] 이은숙 기자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의 피의자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관용차에 태워 청사로 들인 뒤 조사한 것이 확인, 파문이 일고 있다.


2일 언론에 공개된 폐쇄회로TV(CCTV) 영상에는 지난달 7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인근 도로변에서 이 지검장이 김 처장의 제네시스 관용차로 옮겨 타는 모습과 1시간여 뒤 똑같은 장소에서 관용차에서 하차하는 장면이 나왔다.

김 처장은 당시 피의자인 이 지검장과 그의 변호인을 65분간 만난 이유에 대해 면담 및 기초 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지검장에 대한 기초조사에 대한 기록을 남기지 않아 논란이 됐다. 

당시는 김 처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수원지검에 재이첩하기 전이었다. 

이 지검장과의 면담 사실은 3월 16일이 돼서야 국회 법사위에서 공개됐다.

김 처장은 논란이 커지자 이날 대변인실을 통해 "보안상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으나, 앞으로 사건 조사와 관련해 공정성 논란이 제기되지 않도록 더욱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제보한 공익신고인은 '수사보고서에 이 지검장 면담 장소 등을 허위로 기재했을 수 있다'며 김 처장, 여운국 차장, 면담에 입회한 사무관 등을 허위공문서 작성 및 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공수처는 한동안 출입 기록을 일체 비공개하다가 최근 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수원지검에 공수처 청사 CCTV 영상 등 이 지검장의 모습이 담긴 출입 자료를 제출했으나, 수원지검 관계자가 "요청한 자료가 다 오지 않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공수처가 수원지검에 제출한 CCTV 영상에는 이 지검장이 김 처장 제네시스 관용차로 갈아타는 모습은 아예 없고 청사 내부에서 찍힌 모습만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승재현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법적 책임보다 무거운 공정성 침해"라며 "검사의 고위공직자 범죄 수사는 보안을 이유로 앞으로도 처장의 관용차를 제공할 것인지 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공수처가 이 지검장에게 관용차를 제공해 별도 방문 신청 없이 청사에 들어올 수 있도록 한 것 자체가 청사출입 보안지침을 위반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보안 상의 이유로 보안 규정을 어기는 상황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공수처 측은 "출입 관련해서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만 반복했다.

일각에서는 김 처장 책임론까지 거론됐다. 김종민 변호사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겠냐"며 "오후쯤 결단을 내리고 사퇴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보수 성향 변호사단체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 모임'(한변)은 이날 김 처장을 형법상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와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위반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