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0.1℃
  • 구름많음서울 22.3℃
  • 구름조금대전 22.7℃
  • 구름많음대구 18.5℃
  • 흐림울산 17.0℃
  • 맑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0.8℃
  • 맑음고창 24.9℃
  • 구름많음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21.4℃
  • 맑음보은 21.0℃
  • 맑음금산 20.8℃
  • 맑음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사회> 하나은행 지점장, 대출 원한 여성 술자리로 불러내 '음주 강요'


[sbn뉴스=서울] 이은숙 기자 = 한 시중은행의 지점장 A씨가 대출을 받으려는 여성 고객 B씨를 횟집으로 불러 술을 마시도록 강요했다는 주장이 제기,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31일 자영업을 하는 B씨는 신용보증재단에 소상공인 대출을 문의했다.

신용보증재단 측은 하나은행 지점장 A씨를 소개해 줬다.

바쁘다던 지점장 A씨는 이날 오후 B씨를 한 횟집으로 빨리 오라고 했다. 

B씨는 대출 상담인 줄 알고 가보니, 음식점 방 안에는 이미 술병이 널려 있었고 다른 남성이 한 명 더 있었다고 했다.

B씨가 술을 안 먹는다 하자 지점장 A씨는 대리운전기사를 불러 줄 테니 술을 마시라며 반말까지 했다는 것이다.

B씨는 자신을 '접대 여성'으로 여기는 듯한 말에 모욕감과 두려움에 그 자리를 빠져나왔다.


B씨는 다음날 곧바로 지점장에게 항의 전화를 걸었다.

그러자 지점장 B씨가 사과한 이후 '사무실 근처에 도착해 있다'는 등 수차례 전화와 문자를 해왔다고 밝혔다.

지점장 부인도 '남편은 그럴 사람이 아니다', '자살할까 두렵다'는 등의 연락으로 무마를 시도했다.

그동안 은행 본점에서는 연락 한 번 없었다는 것이다.

하나은행 측은 뒤늦게 해당 지점장에게 대기발령 조치를 내리고, 내부 감찰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