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4℃
  • 구름조금강릉 19.3℃
  • 박무서울 19.3℃
  • 박무대전 19.6℃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조금울산 21.2℃
  • 박무광주 19.8℃
  • 구름조금부산 21.6℃
  • 구름조금고창 18.0℃
  • 구름조금제주 21.5℃
  • 구름조금강화 16.7℃
  • 구름많음보은 17.4℃
  • 구름많음금산 17.6℃
  • 맑음강진군 17.4℃
  • 구름조금경주시 17.1℃
  • 구름조금거제 18.8℃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정가> 조응천 “당 대표 나온분들, 문자폭탄 입장 명확히 밝혀라”


[sbn뉴스=서울] 신수용 대기자 = ‘당내 문자폭탄 자제'를 요구해 온  더불어 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강성 당원들의 ‘문자폭탄’ 논란과 관련,  차기 지도부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조 의원은 '당대표 선출할 5·2 전당대회'를 하루 앞둔 1일 페이스북에 “차기 지도부는 열혈 권리당원들이 과잉 대표되는 부분에 대해 입장을 명확히 표명하라”고 했다.

그는 지난 1년간 민심이 떠나간 이유로 ‘무능’과 ‘위선’을 꼽은 뒤 “문제는 위선이다. 남들이 우리를 향해 귀에 못이 박히게 말하던 그 ‘내로남불’”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진영의 불공정을 드러내놓고 반성할 기미가 보이면 좌표를 찍고 문자폭탄을 날리고 기어이 입을 다물게 했다”며 “당 지도부는 한술 더 떠서 미사여구로 우리의 불공정을 감추려 문자폭탄을 두둔했다. 그렇게 당은 원팀, 원보이스가 돼갔고 그 결과가 민심과 당심의 괴리이고 민심의 이반”이라고 직격했다.

조 의원은 “이번 논쟁에서도 내로남불, 이중잣대는 불거지고 있다”라며 “‘긁어 부스럼 만들지 마라’ 정도는 양반이다. ‘뭐가 문제냐’를 넘어 아예 문자폭탄이 ‘좋은 일이다’ 까지 가고 있다. 표현의 자유, 선출직의 책임을 강조하면서 문자폭탄을 두둔하는 분들 중에는 자신에 대한 비판적 칼럼에 대해서 소송으로 대응한 사람도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정당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정당에서는 열혈 당원들의 적극적 문자행동이 당심 형성과정에서 과잉대표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결국 당심이 왜곡되고 마침내 민심과 괴리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열혈 권리당원들께서는 볼륨을 조금만 줄이고 톤을 조금만 낮춰 달라. 아시다시피 저는 소수파로 여러분의 목소리를 막을 힘도 없고, 뜻도 없다”라며 “제발 진심을 곡해하지 않길 바란다. 저의 주장은 대선 승리를 위한 간곡한 전략 제안”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대선 출마를 준비 중인 김두관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당원들이 문자를 보냈다고 해서 화를 낼 일은 아니다”라며 “공직자와 국회의원이 국민을 비난하는 것은 상상할 수도 없는 것처럼 당원에게도 그래야 한다”고 강성 당원들의 문자폭탄을 두둔했다.

그는 “당원과 정견이 다르면 논쟁을 통해서 이견을 해소하고 합의점을 도출하려고 노력해야 하고 그래도 당원과 불화한다면 정체성이 다른 것”이라며 “당원들과 정체성이 맞지 않으면 본인이 정당을 잘못 선택한 것이지 당원의 잘못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