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6℃
  • 흐림강릉 23.8℃
  • 서울 19.1℃
  • 대전 20.2℃
  • 흐림대구 19.5℃
  • 흐림울산 18.8℃
  • 광주 19.9℃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20.1℃
  • 제주 21.1℃
  • 흐림강화 18.9℃
  • 흐림보은 19.2℃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안전> '119영상 신고 수어 통역 서비스' 시행... 충남소방, 전국 최초 도입


[sbn뉴스=내포] 손아영 기자 = 충남소방본부가 3자 영상통화 방식의 119영상신고 수어통역 서비스를 전국 최초로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충남소방본부는 7일 119종합상황실에서 양승조 충남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시연회를 열고 본격적인 서비스의 시작을 알렸다.

지금까지 청각‧언어 장애인이 119신고를 하기 위해서는 수어 통역사나 지인에게 도움을 받는 간접적인 방식에 의존할 수밖에 없어 신고의 신속성과 정확성에 한계가 있었다.

문자 메시지를 활용한 신고도 가능하지만 정확한 환자 정보나 현장 상황 파악이 지체되는 등 소방서비스 품질 저하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았다.

하지만 이제 청각‧언어 장애인이 119로 신고를 하면 상황요원과 전문 수어 통역사가 동시에 영상통화로 연결된다.


수어로 표현하는 신고내용은 통역사가 소방관에게 음성으로 전달되고, 환자 및 현장 상황 파악을 위한 소방관의 질문 또한 수어로 신고자에게 실시간으로 묻고 답을 들을 수 있게 된다.

3자 통화가 연결되는 동안에도 장애인이 눈으로 보고 이해할 수 있는 ‘수어카드’ 14종을 자체 제작해 4월 중 검증을 끝냈다.

수어카드에는 ‘대피하세요’, ‘어디가 아프세요?’, ‘휴대폰 화면을 돌려 현장을 보여 주세요’ 등의 문구와 함께 같은 의미를 수어로 표현하는 통역사의 사진이 담겨 신고 장애인의 이해를 돕는다.

한편 충남에는 청각‧언어 장애인 총 2만3605명이 거주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