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1℃
  • 구름많음강릉 19.5℃
  • 박무서울 18.8℃
  • 구름많음대전 18.7℃
  • 구름많음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18.4℃
  • 박무광주 19.7℃
  • 구름조금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17.9℃
  • 맑음제주 21.1℃
  • 맑음강화 16.0℃
  • 구름많음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6.3℃
  • 구름많음강진군 16.1℃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행정> 충남도, 어촌계 진입장벽 완화로 활력 찾았다...500명 신규 가입

[sbn뉴스=내포] 손아영 기자 = 충남도의 '어촌계 진입장벽 완화 사업' 추진 이후 신규 어촌계원 수가 5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12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전국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어촌계 진입장벽 완화 사업'은 어촌계 가입 조건 완화를 통한 귀어·귀촌 및 어촌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실시 중이다.

도내 171개 어촌계에서 사업 추진 이후 신규 가입한 어촌계원은 지난해 말 기준 532명으로 집계됐다.

사업 첫 해인 2016년 270명을 기록한 뒤, 2017년 73명, 2018년 50명, 2019년 23명, 지난해 116명 등으로 꾸준한 유입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보령시 254명, 당진시 86명, 태안군 80명, 서천군 51명, 서산시 40명, 홍성군 21명 순이다.

이들 어촌계 중 특히 보령 군헌어촌계의 경우, 가입비를 200만 원에서 30만 원으로 낮추고, 거주기간 제한을 없앴다.

이 결과 어촌계원 수가 180명에서 367명으로, 무려 187명이 증가했다.

군헌어촌계는 또 진입장벽 완화 첫 해 마을어업 공동작업 소득 증대, 바지락 교육 체험장 관광객 수 증가 등의 성과도 거뒀다.

12일 ‘2020년 어촌계 진입장벽 완화 지원 사업 우수어촌계 시상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당진 교로어촌계는 가입비를 44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완화하고, 거주 기간 제한을 철폐했다.

우수상을 받은 태안 마금어촌계는 가입비를 1000만 원에서 700만 원으로, 거주 기간을 1년에서 6개월로 완화했다.

장려상을 수상한 서산 도성어촌계는 가입비를 300만 원에서 200만 원으로 내리고, 거주기간은 5년에서 1년으로 줄였다.

이 결과 교로어촌계는 86명이, 마금어촌계는 16명이, 도성어촌계는 14명이 새롭게 어촌계원으로 가입했다.

한편 충남도는 12일 수산자원연구소 태안사무소에서 2020년 어촌계 진입장벽 완화 지원 사업 우수어촌계 시상식을 도내 어촌계장과 시군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교로어촌계에 1억 원, 마금어촌계에 8000만 원, 도성어촌계에 6000만 원을 상사업비를 지원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