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3.8℃
  • 흐림강릉 23.3℃
  • 박무서울 24.3℃
  • 대전 23.3℃
  • 흐림대구 22.9℃
  • 박무울산 21.9℃
  • 광주 24.3℃
  • 부산 22.2℃
  • 흐림고창 23.3℃
  • 흐림제주 27.5℃
  • 구름조금강화 22.3℃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정가> 김용민 "이준석 병역 의혹 밝혀라" vs 이준석 "10년 전 끝난 얘기다"


[sbn뉴스=서울] 임효진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8일 여권에서 제기한 자신의 병역의혹과 관련, "이미 10년 전에 끝난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의 글을 통해 "(2010년 지식경제부의)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지원당시 병무청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문의해서 다 확인하고 지원했다"며 이처럼 밝혔다.

이 대표는 "10년전 병무청에서도 아무 문제없다고 하고 당시 강용석 의원이 고발해 검찰에서도 다시 들여다봤지만 문제없다던 사안"이라고 

그는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교육장소가 저희 회사에서 1km 거리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장님한테 그 당시 핫해지던 안드로이드 관련 기술 배우고 오겠다고 했고 승낙받았고 병무청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졸업생'으로 명기해서 지원해서 합격해서 연수받았고 휴가와 외출 처리 정확히 했다"고

그는 "검찰이 그거 수사한거다. 송영길 대표와 협치를 논하고 오자마자 이런 일을 최고위원이라는 분(김용민)이 벌이면 참 민망하다"고 지적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앞서 이날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언론에서 제기된 이 대표 병역 의혹에 대한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여러 의혹 중 이 대표가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 중에 지원자격이 없는 국가사업에 참여했다는 의혹은 합리적 근거가 있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당 대표로서 공적 질문들에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0년 당시 지식경제부는 소프트분야 인재육성을 위해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과정 연수생을 선발했다. 해당 선발 공고에는 공고일 현재 대학교·대학원에 재학 중인 사람만 지원할 수 있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과정은 단계별로 100만~2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하는 과정이었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2017년에 이미 대학을 졸업해 산업기능요원으로 대체복무 중이었던 이 대표가 여기에 지원한 이유가 무엇이냐"며 "지원자격도 안 되는 사람이 허위 지원해 장학금까지 받았다면 업무방해를 넘어 사기죄가 성립할 수 있을 것이다. 이 대표가 직접 진실을 밝히길 기다리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