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3.8℃
  • 흐림강릉 23.3℃
  • 박무서울 24.3℃
  • 대전 23.3℃
  • 흐림대구 22.9℃
  • 박무울산 21.9℃
  • 광주 24.3℃
  • 부산 22.2℃
  • 흐림고창 23.3℃
  • 흐림제주 27.5℃
  • 구름조금강화 22.3℃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국회> 與, "법사위원장 빼고, 야당에 예결위원장 등 7개 상임위원장 주겠다"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국민의힘이 요구한 국회법사위원장직과 관련, 법사위원장을 뺀 예결위원장등 7개 자리를 줄수 있다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무위·국토교통위·문화체육관광위·교육위·환경노동위·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예결위 등 상임위원장 자리를 돌려드리겠다”며 이처럼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측이 생떼를 쓰며 장물 운운해왔던 법사위원장은 흥정의 대상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언급했다.

즉, 예결위 등 7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줄수는 있지만, 법사위원장직 만큼은 흥정의 대상이 아니다라는 것이다.

그는 “일하는 국회를 위해 21대 국회 개원 당시 원구성 협상 결렬로 빚어진 국회 비정상적 상황을 바로잡는 일부터 시작하겠다”며 “지난해 국회의장과 원내대표가 가합의까지 이뤘던 사항은 다수당이 의장을 맡고, 여당이 법사위를, 야당이 예결위를 맡고 의석비에 따라서 상임위원장을 나눈다는 것”이라고 했다.
 
또 “마지막 가합의를 뒤집어 엎고 국회를 비정상으로 만들게됐는데 이제 정상으로 되돌리자”며 “우리 당은 법사위원장 선출 즉시 법사위가 타 상임위에 군림해왔던 법사위 상왕 기능 폐지를 즉각 착수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앞으로 동물국회, 식물국회 악습이 사라져도 어느당이 여당이되든 여당이 법사위원장맡고 야당이 예결위원장 맡는 관행을 만들어나가겠다”며 “협의는 빠를수록 좋다”고 촉구했다.

한편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전날(17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민주당을 ‘꼰대·수구·기득권’으로 규정한 데 대해선 “꼰대수구기득권 원조 맛집 정당의 대표에게서 들을 말은 아닌 것 같다”며 “폭망, 지옥, 대재앙, 얼치기, 정치건달 등 그야말로 아스팔트 보수의 막말을 모두 모아놓은 격이었다”고 비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