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3.8℃
  • 흐림강릉 23.3℃
  • 박무서울 24.3℃
  • 대전 23.3℃
  • 흐림대구 22.9℃
  • 박무울산 21.9℃
  • 광주 24.3℃
  • 부산 22.2℃
  • 흐림고창 23.3℃
  • 흐림제주 27.5℃
  • 구름조금강화 22.3℃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정가> "윤석열 파일로 봐서 국민 선택 무척 힘들다"는 정치 비평가...왜?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소장(정치평론가)는 19일 최근 입수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가족 등의 파일로 봐 국민으로부터 선택이 쉽지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소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의혹이 사실인지는 제가 확인할 방법이 없다"라는 조건을 달아, "얼마 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처, 장모의 의혹이 정리된 일부의 문서화된 파일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에게까지 전달됐다면, 광범위하게 퍼졌을 것"이라며 "알고 있던 것도 사실도 있고, 풍문으로 돌던 소문도 있더라"고 했다.

또한 "정밀하게 조사(?) 된 부분도 있는 것 같고, 어쨌던  윤총(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공격하기 위한 많은 '작업'이 있는 것 같더라"고 풀이했다.

그런뒤 "윤 전 총장에게 많은 기대를 걸었으나,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구나라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17년 5.9 제 19대) 대선에서 양심상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를 찍지 못하겠다는 판단과 똑같다"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또한 현재 윤 전 총장의 행보, 워딩, 판단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보면, 높은 지지율에 취해있는 현재의 준비와 대응 수준을 보면, '방어는 어렵겠다'라는 생각이 든다. 정치 아마추어 측근인 교수, 변호사들이 제대로 된 대응과 판단을 할 수 있다고 생각지 않는다. 김종인님과 같은 최고의 전문가와 거리를 두는 모습에서 알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준스톤(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부르는 애칭)의 비단주머니 3개도 소용없을 듯하다. 의혹이 3개는 넘는다. 의혹이 법적으로 문제없는 것과 정치적으로, 도덕적으로 문제가 되는 건 다른 차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많은 친한 분들이 윤 전 총장을 돕고 있어 이런 글을 쓰는 것이 무척 고통스럽고 욕먹을 수 있겠지만, 중요한 것은 정권을 바꿔야 하는 것"이라면서 "윤 전 총장이 출마하면, 후보가 되면, 의혹이 사실 여부를 떠나 네거티브의 달인인 현 집권세력이 '장난질'을 치기 너무 좋은 먹잇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예를 들면 몇몇 의혹을 미국 LA에 있는 저널선데이에서 폭로를 하고, 유튜브에서 확대, 재생산되며 김어준, 주진우, 이동형 같은 언론의 자유를 방종하고 있는 님들이 인터뷰하고, 여당 의원들이 집중 포화를 퍼붓고, 윤 전 총장을 특별취재하고 있는 몇몇 언론에서 심층보도와 다른 의혹을 제기하고, 이를 또 여권이 받아서 해명해라, 사퇴해라 공격하고 충분히 예상되는 그림"이라고 언급했다.

장 소장은 "정치 출발 선언 직후나 며칠 내에 한두 개씩 툭툭 던져질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이 결국 후보 개인과 가족에 대한 네거티브 공격에 해명만 하다 날 샐 것 같다. 윤 전 총장의 출마 명분인 공정과 정의가 한 순간에 날라갈 것이다. 안 되는 것은 일찍 포기하는 게 낫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가 입수한 자료를 '윤총(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달라고 하면 잘 대응하기 바라는 마음에 전달해 주겠다"고 끝은 맺었다.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