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5.3℃
  • 흐림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6.4℃
  • 구름조금울산 24.7℃
  • 구름조금광주 26.8℃
  • 구름조금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6.9℃
  • 구름조금제주 26.8℃
  • 흐림강화 26.8℃
  • 맑음보은 26.0℃
  • 맑음금산 26.3℃
  • 맑음강진군 27.6℃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4단계로 격상했는데...2학기 전면 등교 수정되나


[sbn뉴스=세종] 이정현 기자 = 대전과 경북 김천, 그리고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격상·연장되면서 2학기 전면등교를 내건 교육부 방침이 수정될 지 주목된다.


더구나, 교육부가 코로나19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가운데 일선 학교들은 어떻게 학사 운영에 대비해야 할지 고민중이어서 명확한 지침확정이 필요하다.

교육부가 지난 6월 2학기 유치원과 초, 중, 고교생의 전면 등교 방침을 밝혔다.

그러나 이후 코로나 19 감염 확산세가 심각해진데다, 학생 확진자도 하루 평균 100명이 넘게 나오는 추세가 계속되고 있다.

또한 27일부터 대전을 비롯 경북김천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됐으며, 수도권역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2주 더 연장됐다.

때문에 정부의 2학기 전면등교 실현 가능성은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교육부는 당초 방침에서 일단 신중한 모습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한 언론에서 "현재  코로나 19확산세외 델타바이러스의 확진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라며 "2학기 전면등교는  이후 상황을 보고 각계 의견수렴 등을 거쳐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렇다보니 2학기 운영방안을 마련중인 일선 학교들은 학사 운영에 고심하고 있다.

하지만 중고교는 상대적으로 인원이 적어 전면등교 방침의 수정 여부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일선학교 관계자는 "교육부의 지침대로 2학기 전면등교를 계획을 하고 학사 일정을 짰다"라면서 "그러나  (거리두기 4단계 격상등) 연장이 되면 재조정해야할 것같다"고 밝히고 있다.

이와 달리 인원도 많고 관리도 쉽지 않은 초등학교에서는 사전에 교육부 지침이 정해지지 않으면 급식 등 학교 방역에 대비하기가 쉽지 않다.

일선 초등학교 교장 역시 한 언론에서 "전면등교를 천명했을 때 방역을 지원해주겠다고 상부에서 밝혔다 . (방역요원을) 신청해놨는데, 거기에 대한 (교육청의) 확답도 없고. 지금 빨리 뽑아야 되는데... 아쉽다"고 했다.

때문에 일선 교육현장에서는 거리두기 연장 종료 시점으로부터 개학이 1~2주 뒤부터 시작되는 만큼  전면등교혼란을 막기위한 정부지침이 조속히 마련돼야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