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8.7℃
  • 구름많음강릉 18.4℃
  • 구름많음서울 22.0℃
  • 구름조금대전 19.8℃
  • 맑음대구 18.6℃
  • 구름조금울산 20.2℃
  • 구름조금광주 21.2℃
  • 구름조금부산 20.2℃
  • 구름조금고창 19.6℃
  • 구름조금제주 22.5℃
  • 흐림강화 20.4℃
  • 맑음보은 16.2℃
  • 구름조금금산 16.8℃
  • 구름조금강진군 18.7℃
  • 구름많음경주시 17.9℃
  • 구름조금거제 18.5℃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북한> 범여권 의원 60명 연판장 “한·미 연합훈련 연기 필요”...5일 공동회견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 =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등 범여권 국회의원 60명이 5선의 설훈의원의 주도로 한·미 연합훈련 연기를 요구하는 연판장에 서명한 것으로 5일 알려졌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4일) 한·미 연합훈련 연기론에 미국과 신중하게 협의할 것을 주문한 상황이어서 결과가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등 범여권 국회의원 60명들은 “남북한이 대화 모멘텀을 이어가기 위해 이달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을 연기해야 한다” 내용의 연판장에 서명 했다.

이들은 또 5일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범여권 일각의 주장을 공론화할 예정이다.

연판장의 골자는 ‘남북 대화를 조건으로 한·미 연합훈련을 연기하는 방안을 정부가 적극 검토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와 관련, 진성준 민주당 의원은 이날 한언론과의 통화에서 “범여권 국회의원 60명이 한·미 연합훈련을 연기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진 의원은 이는 남북한이 지난달 27일 남북통신선을 복원을 계기로 남북대화와 협력의 모멘텀을 이어가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연판장은 5선 중진인 설훈 민주당 의원의 제안으로 시작, 서명에는 민주당, 열린민주당, 정의당, 기본소득당 의원이 참여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지난 4일 청와대에서 국방 현안에 대한 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한·미 연합훈련 연기론과 관련, “여러 가지를 고려해 (미국과) 신중하게 협의하라”고 주문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