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8.8℃
  • 구름조금강릉 18.2℃
  • 흐림서울 14.4℃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18.0℃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16.2℃
  • 흐림제주 16.8℃
  • 흐림강화 9.6℃
  • 맑음보은 15.7℃
  • 맑음금산 16.3℃
  • 구름조금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18.5℃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3.9 대선> 홍준표, 윤석열 공격하려고 빼든 '조국 과잉수사'...안팎 '비판'


[sbn뉴스=서울] 신경용 대기자=지난 16일 오후 TV토론에서 거듭, 조국 일가의 수사는 과잉수사였다는  취지의 언급이, 야권내 반발로 이어지고 있다.


홍 의원은 이날 TV토론회에서 "조국 일가에 대해 검찰이 과잉수사를 했다. 조국이 사내답게 '내가 다 책임지겠다'고 했으면 가족들은 고생 안 해도 됐을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는 것이다.

과거 홍 의원이 페이스북에 '조국수사과잉'이란 게시 글을 놓고 같은당 원희룡 전 제주지사.하태경 의원의 확인하는 과정에서 이를 거듭 주장했다. 

국민의 힘 경선 당내 주자들은 '선명성'을 무기로 '무야홍'(무조건 야권후보는 홍준표) 신드롬을 일으키는 홍 의원을 집중 견제하는 모양새다.

야권 지지자들 사이에선 '조국수홍'(조국수호+홍준표)이라는 패러디(풍자)물까지 등장했다.

이 가운데 '선거' 이슈에 민감한 청년세대는 홍 의원의 지지를 철회한다는 반응도 잇따랐다.

먼저 포문을 연것은 같은 당 유승민 전 의원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앞서 유 전 의원은 토론 직후에 페이스북을 통해 "홍 후보님, 이건 아니다"며 "조국 부부가 범법자인데 '1가구 1범죄만 처벌해도 된다'는 식의 생각은 대체 그 근거가 무엇인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안 된다"라고 직격했다.

이어 이튿날 오전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와의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홍 의원의 '조국 일가 과잉수사' 발언과 관련, "1가구 1범죄 이렇게 딱 잘라서 그 이상은 수사나 구속도 안 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같은 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홍 의원의 문제의 발언에 대해 "실언한 것"이라고 평가하며 "가족 중에 대표자만 구속한다 이런 논리는 적어도 조국 사건에 적용할 것은 아니다"고 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캠프 박기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누가 봐도 역선택을 받기 위한 '민주당 표 구걸'", "아무리 대통령 욕심이 난다 하더라도 전형적인 기회주의자적 모습"이라는 독설을 날렸다.

하태경 의원은 토론 당일 홍 의원이 과거 페이스북에 조국 전 장관의 수사가 과잉수사라는 글을 올린데 문제를 삼았다.

그는 다음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홍 의원의 답변을 듣고 심장이 부들부들 떨렸다"며 "경쟁자를 공격하기 위해 공정의 가치마저 버린 것으로, 국민에게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야권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국민의힘 홈페이지의 자유게시판인 '할 말 있어요'에는 하루 만에 관련 게시글이 100건 이상 올라왔다.

"파란 넥타이 메고 민주당 표 구걸하려다 한 방에 훅 갔다", "역선택에 맛을 들였다", "홍 후보는 사퇴하고 더불어민주당으로 가서 조국수호하라" 등 비판적 반응이 대부분이다.

후보나. 후보 캠프들의 의견을 종합하면  최재형 전 감사원장도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홍 의원의 문제의 발언에 대해 "실언한 것"이라고 평가하며 "가족 중에 대표자만 구속한다 이런 논리는 적어도 조국 사건에 적용할 것은 아니다"고 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캠프 박기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누가 봐도 역선택을 받기 위한 '민주당 표 구걸'", "아무리 대통령 욕심이 난다 하더라도 전형적인 기회주의자적 모습"이라는 독설을 날렸다.

하태경 의원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홍 의원의 답변을 듣고 심장이 부들부들 떨렸다"며 "경쟁자를 공격하기 위해 공정의 가치마저 버린 것으로, 국민에게 무릎 꿇고 사죄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야권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국민의힘 홈페이지의 자유게시판인 '할 말 있어요'에는 하루 만에 관련 게시글이 100건 이상 올라왔다.

게시글 중에 "파란 넥타이 메고 민주당 표 구걸하려다 한 방에 훅 갔다", "역선택에 맛을 들였다", "홍 후보는 사퇴하고 더불어민주당으로 가서 조국수호하라" 등 비판적 반응이 대부분이다.

20·30 남성이 주 이용자인 인터넷커뮤니티 에프엠코리아(펨코)에서도 홍 의원에 대한 비판과 지지철회가 이어졌다.

홍 의원은 직설적인 '사이다 발언'과 이준석 대표를 엄호하는 모습 등을 보이며 최근 MZ세대의 지지를 얻고 있지만 청년세대는 자산 불평등과 교육 격차 등으로 다른 세대보다 '공정성' 문제에서 더 민감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 이용자는 "민주당은 스스로 무너진 게 아니라 입시 브로커 조국과 '조로남불'(조국이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때문"이라며 홍 의원을 비판했다.

다른 이용자 역시 "1차 토론 이후 홍 의원 '손절'을 결정했다"며 "홍 의원이 자꾸 말 바꾸고 모병제 한다고 빈말 하는 건 이해하겠지만 '조국수홍'만큼은 용서가 안 된다"고 적었다.

다른 커뮤니티 MLB파크에서도 "대권 욕심에 갑자기 뒤통수를 쳤다" "'조적조'(조국의 적은 조국)와 똑같은 '홍적홍'(홍준표의 적은 홍준표)", "역선택 지지율에 취해 정신 못 차린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홍 의원은 논란이 커지자 "본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전략"이라는 해명을 내놨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대선은 우리편만 투표하는 게 아니고 상대편, 중도층 호남도 모두 투표에 참가한다"며 "본선도 고려해서 경선을 치를 수밖에 없다는 것을 양지해 주시길 바란다. 반문(문재인 대통령)만으로는 정권교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에는 "조국 전 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이 지금도 생각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밖에 없다"면서도 "그러나 전 가족 몰살 사건은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고 주장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