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5.3℃
  • 흐림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6.4℃
  • 구름조금울산 24.7℃
  • 구름조금광주 26.8℃
  • 구름조금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6.9℃
  • 구름조금제주 26.8℃
  • 흐림강화 26.8℃
  • 맑음보은 26.0℃
  • 맑음금산 26.3℃
  • 맑음강진군 27.6℃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속보> 정은경 “확산세 멎지않으면…이달 말 확진자 2140명도 예상”

 


[sbn뉴스=세종] 이정현 기자 =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이틀 연속 1200명대로 느는 가운데 방역당국이 최악일 때 이달 말 확진자가 2000명이상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8일의 확진자수는 지난해 1월 코로나 첫 확진자가 나온 이래 최고로 많이 나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민간 전문가와 합동으로 수학적 모델링을 이용해 확진자 발생 전망을 추정한 결과, 7월 말 환자 수는 현 수준이 유지되는 경우 1400명 정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황이 악화할 경우, 2140명까지도 도달할 것으로 예측됐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확산이 억제되면 환자 수는 감소세로 전환될 수 있다”면서 백신 접종이 계획대로 이뤄지면서 방역 수칙 준수가 적극적으로 이행되면 9월 말에는 훨씬 더 낮은 수준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275명이다. 

전날( 7일) 1212명에 이어 이틀 연속 1200명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월 20일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약 1년 6개월 만에 최다 기록이다.

현재 유행 상황에 대해 그는 “최근 1주간 확진자 증가율이 이전 3주 대비해 53% 증가했다”라면서 “현 상황을 4차 유행의 진입 단계로 판단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예측대로 확진자 수가 2000명을 넘으면 새 거리두기 체계에서 사실상 봉쇄에 가까운 4단계 기준에 부합하게 된다. 

신규 확진이 전국 주평균 2000명 이상, 수도권 1000명 이상, 서울 389명 이상 발생하는 상황이 3일 이상 이어지면 4단계를 검토한다. 

서울은 이미 4단계 기준에 근접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7일  “만일 2∼3일간 (확산) 상황이 잡히지 않으면 새로운 거리두기의 가장 강력한 단계까지 조치를 취해야 할 수도 있다”고 언급한 만큼 서울등에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할 가능성이 높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