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5℃
  •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조금서울 22.9℃
  • 구름조금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19.6℃
  • 구름많음광주 21.2℃
  • 구름많음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19.8℃
  • 구름조금제주 20.2℃
  • 구름조금강화 20.0℃
  • 구름조금보은 19.6℃
  • 구름많음금산 19.9℃
  • 구름많음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19.6℃
  • 구름많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신수용의 뉴스창

【태안】“서해안 미확인 선박으로 6명 밀입국, 이틀간 몰랐다니”...어느 나라 군경인가

-1.5t규모 6인승 소형 보트로 태안해안 접안....이틀간 군.경은 몰라.
-인근 레이더 군사기지 있으나 감도 못잡아.
- 주민이 신고한 뒤에 야 사실확인했지만 이틀이나 지나...불안, 비난

[sbn뉴스=태안] 권오주 기자=군·경의 충청 서해안 경계 소홀과 기강해이가 급기야  소형선박으로 6명이 들어왔어도 이틀간이나 모르는 사태까지 불러왔다.


더구나 서해안 방어 최전선에 있는 이 지역은 레이더기지를 운용할 만큼 적의 침투 가능성이 매우 높아 24시간 긴장해야하는데도 민간 보트 한 대의 밀입국에도 속수무책이었다.

국방부는 물론 군·경의 수뇌부와 해당 지휘관들에게 엄중한 책임 추궁과 교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4일 보병32사단과 태안경찰서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전 충남 태안지역  해변으로 6인승 소형 보트(1.5t급)가 몰래 들어와 이들 6명모두 사라졌다.

충남 서해안 지역 해안·해상 경계를 맡은 군·경은 주민 신고가 있기 전까지 이틀간 이같은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당시 보트 관련 조난 신고조차 없었다고 군·경은 확인했다.

태안지역 해안에 아무런 제한없이 밀입국한  6명은 곧바로 해변을 가로질러 현장을 빠져나갔다.

해변에서 벗어난 이들은 도로변을 따라 도보로 이동했다.

이 장면은 해변 주변에 설치된 CCTV에 그대로 찍혔으나 군·경은 어느 곳도 이를 알아내지 못했다.

미확인 보트가 접안한 곳은 접안 시설이 없고 인적이 드물었으나 너무 쉽게 경계망이 뚫렸다. 

문제는 또있다. CCTV 뿐 아니라 6명이 접안한 인근에 육군의 태안 레이더 기지가 주둔하는데도 이날 미확인 선박의 접안사실을 전혀 확인하지 조차 못한 것이다.

때문에 태안 레이더 기지를 믿었던 주민들은  민간 보트 한 대의 접근도 확인하지 못하는 레이더는 무용지물이라며 맹비난을 하고 있다.

이 지역 해안·해상 경계는 군이 맡고 있으며, 군의 협조연락이 있오면 해경도 경계에 참여한다.

6명이 탄 보트를 가장 먼저 발견한 것은  이 마을 주민이었다.

군·경은 23일 오전 11시 주민 신고를 받고 현장에 나가서야 해안 경계망이 뚫린 것은 알았다. CCTV에 찍힌 시간으로 계산하면 이들이 접안한 뒤 무려 이틀간 이런 사실조차 군·경이 몰랐던 것이다.

보트 안에는 중국산 물품과 먹다 남은 음료수와 빵 등이 다수 발견됐다. 

원거리 항해에 필요한 항해·통신장비가 없고, 레저용 엔진이 탑재된 점을 근거로 군·경 합동조사단은 대공 용의점이 없다고 밝히고 있다.

또한  미확인 보트에서 나온 이들은  태안 도심으로 향했다는 등의 확인되지 않은 소문이 퍼지면서 주민 불안이 커지고 있다.

태안읍 주민A씨는 “걸핏하면 이런 저런 일로  조업해야할 우리 어민들만 통제하지, 밀입국 선박하나 잡아내지 못하는 군·경은 있으나 마나한 종이호랑이”라며 “레이더 기지도 있으나 마나한데 뭐하러 *폼만 잡는지 우습다. 한국 군·경은 허수아비라고 주민들은 말한다”고 했다.   .

한편 태안해경 관계자는 한 언론에서 "중부해경청, 군 당국 등 유관기관과 공조 체계를 구축해 밀입국 등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해방송, #sbn뉴스, #서천, #서천군, #서천군의회, #보령, #보령시, #보령시의회, #대천, #대천해수욕장, #천안, #천안시, #천안시의회, #아산, #아산시, #아산시의회, #당진, #당진시, #당진시의회, #왜목마을, #서산, #서산시, #서산시의회, #육쪽마늘, #태안, #태안군, #태안군의회, #안면도, #홍성, #홍성군, #홍성군의회, #예산, #예산군, #예산군의회, #예당호흔들다리, #청양, #청양군, #청양군의회, #칠갑산, #공주, #공주시, #공주시의회, #백제보, #부여, #부여군, #부여군의회, #계룡, #계룡시, #계룡시의회, #논산, #논산시, #논산시의회, #탑정호, #금산, #금산군, #금산군의회 #인삼, #서해신문, #장항, #스카이워크, #국립생태원, #근대문화, #모시, #소곡주, #충남도, #충남도의회, #충남도교육청, #대전시, #대전시의회, #대전시교육청, #유성구, #유성구의회, #대덕구, #대덕구의회, #동구, #동구의회, #중구, #중구의회, #서구 #서구의회, #세종시, #세종시의회, #세종시교육청, #정부청사, #경찰, #검찰, #감사원, #청와대 감찰, #청와대 청원,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뉴스, #갈대밭, #금강하굿둑, #갯벌, #유네스코, #도시탐험역, #인공습지, #삼성, #송전탑, #서천 김, #현대, #강남 아파트, #부동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