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1.5℃
  • 맑음강릉 13.4℃
  • 박무서울 13.9℃
  • 연무대전 13.7℃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3.6℃
  • 연무광주 15.3℃
  • 맑음부산 15.9℃
  • 흐림고창 12.1℃
  • 구름조금제주 16.1℃
  • 구름조금강화 13.9℃
  • 구름많음보은 9.1℃
  • 맑음금산 9.7℃
  • 흐림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0.6℃
  • 구름조금거제 12.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배너

【속보】추미애 전 보좌관 “아들 서씨 부탁받고 부대에 전화했다”


[sbn뉴스=대전] 이은숙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27)의 휴가연장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추 장관의 전 보좌관 A씨로부터 “서씨의 부탁을 받고 군부대에 전화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고 언론들이 전했다.

A씨는 현재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하고 있다.

국민일보 등은 이날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덕곤)이 서씨의 상급 부대인 미 2사단 지역대 지원장교인 김모 대위 등으로부터 “추 장관의 보좌진이던 A씨로부터 서씨 휴가와 관련한 연락을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지난  12, 13일 A씨와 서씨를 불러 각각 조사했다.

검찰은 A씨가 서씨의 병가 연장과 관련해 2017년 6월 14, 21, 25일 최소 3차례 통화한 단서가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검찰에서 “서씨의 부탁으로 군에 문의 전화를 한 것”이라며 “청탁은 결코 아니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씨도 A씨와의 통화한 사실은 인정하되 위법한 일은 없었다는 입장인 셈이다.

검찰은 서씨의 휴가 미복귀 사태가 발생한 2017년 6월 25일 서씨 부대를 찾아온 ‘상급부대 장교’가 김 대위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보좌진 부탁에 따라 휴가 연장이 위법하게 처리됐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서씨의 3차 휴가 명령은 이례적으로 휴가 다음 날(6월 25일) 내려졌다.

추 장관은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A씨가 김 대위에게 전화를 한 의혹에 대해 “제가 시킨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보좌진이 아들의 병가를 위해 외압 전화를 했느냐’는 질의에는 “그것을 확인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