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7.6℃
  • 맑음대구 -7.5℃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3.4℃
  • 맑음부산 -0.8℃
  • 맑음고창 -6.6℃
  • 맑음제주 4.5℃
  • 맑음강화 -9.4℃
  • 맑음보은 -12.3℃
  • 맑음금산 -10.1℃
  • 맑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9.0℃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충남도민들 KBS 경영논리의 희생양...충남방송총국 설립해야”


[sbn뉴스=내포] 손아영 기자 = 양승조 충남지사가 “도민들이 공적인 책무를 방기하는 KBS 경영논리의 희생양으로 머물러서는 안 된다”며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양승조 지사는 1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홍문표·강훈식 국회의원,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범도민추진위원회가 주최하고, 지방분권연대와 충청남도 사회단체대표자회의가 주관한 ‘KBS 충남방송총국 설립 방안과 추진 전략 모색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내포신도시에 설립 부지를 마련했는데도 8년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는 KBS 충남방송총국을 문제를 꺼내들었다.

그는 “KBS는 서울 등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15개 시·도에 총 18개의 지역 총국을 두고 있으면서도, 2004년 공주방송국을 폐쇄한 이후 충남에만 지역방송국을 설립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충남에서 재난이나 대형 사고가 발생해도 도민은 9시 메인 뉴스에서 서울과 중앙의 소식을 들어야만 하며, KBS 대전방송총국 뉴스에서도 우선순위가 대전에 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국가균형발전과 알권리 충족 등 충남이 응당 받아야 할 당연한 권리를 위해 우리의 정의로운 분노를 표출하고, 이를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며 “100만 서명운동을 통해 혁신도시 지정을 이뤄낸 충남도민의 저력을 다시 한 번 보여줘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도는 면적이 넓은 편에 속하는 데다, 전국 도 단위에서 네 번째로 인구가 많고, KBS 방송 수신료의 4%인 262억 원을 매년 부담하고 있다.

지난해 도민 미디어 이용 관련 조사에 따르면, 충남도민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매체는 TV로, 50%를 차지하고 있다. 인터넷보다도 20%p가 많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