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5.0℃
  • 흐림강릉 13.1℃
  • 서울 14.9℃
  • 대전 15.9℃
  • 흐림대구 15.5℃
  • 흐림울산 15.9℃
  • 광주 15.0℃
  • 흐림부산 16.9℃
  • 흐림고창 14.9℃
  • 흐림제주 21.3℃
  • 흐림강화 10.5℃
  • 흐림보은 14.4℃
  • 흐림금산 15.9℃
  • 흐림강진군 13.7℃
  • 흐림경주시 15.8℃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환경> "방제 효과 없는 '논·밭두렁 태우기' 이제는 그만!"


[sbn뉴스=내포] 손아영 기자 = 논‧밭두렁을 태우는 것이 병해충 방제 효과가 미미한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충남도 농업기술원(이하 기술원)에 따르면 논과 논두렁에서 월동기 해충 발생 양상을 조사한 결과, 유익한 곤충의 비율은 85∼90%에 달하는 반면, 해충은 5~10%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논·밭두렁을 태우는 목적은 해충 박멸인데, 해충을 없애기는커녕 해충의 천적을 사라지게 만드는 것이다.

실제 농촌진흥청의 지난 조사를 보면 충청‧경기지역 논둑 3곳(1㎡)에 서식하는 전체 미세동물의 89%(7256마리)가 거미·톡토기 등 해충의 천적이었다.

거미는 해충을 잡아먹고 톡토기는 풀잎을 분해해 지력을 높여주는데 불을 지르면 이 벌레들까지 죽이는 셈이다.

벼에서 문제가 되는 벼멸구, 혹명나방, 멸강나방 등의 해충은 특정 시기에 나타나고, 먹노린재는 인근 야산에서 주로 월동하기에 봄철 논두렁을 태우는 것으로는 방제하기 어렵다.

연구원 관계자는 "논밭두렁 태우기는 건조한 시기에 이뤄지는 만큼 큰 산불로 번질 수 있는 불씨를 만들고 미세먼지를 다량 배출해 사회적으로 큰 문제를 발생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