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4.1℃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6.6℃
  • 맑음울산 6.6℃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7.7℃
  • 구름조금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6.0℃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2.8℃
  • 구름조금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교육> 마을 배움터 ‘세종 온 마을 방과 후 학교’ 우수성 입증


[sbn뉴스=세종] 이정현 기자 = 세종지역 마을 배움터인 ‘온(on,溫)마을 방과후학교’의 우수성이 입증됐다.

세종시교육청은 푸른 나무 작은 도서관(마을 방과 후)이 ‘지역사회연계·협력부문’에서 ‘2021 방과후학교 우수사례’로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시 교육청에 따르면 ‘2021 방과후학교 우수사례’는 코로나19 시기 방과후학교의 활성화를 위해 현장의 우수사례를 발굴·확산하고자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KEDI)이 주관해 진행하는 대회다.

이 대회에는 학교 부문 10건, 지역사회 연계·협력 부문 4건이 최종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이 가운데 작은 도서관 우수사례는 전국에서 세종 온(on,溫)마을 방과후학교가 유일하다.

교육청은 지난 2018년부터 시작한 마을 방과 후 사업으로 작은 도서관 및 지역 돌봄기관을 중심으로 초·중·고 학생과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운영했다. 

특히 순회 강사 및 재료비 지원, 방과 후 프로그램 신청 학생 모집 등의 직접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와 연계하는 방과 후 활동으로 평가받고 있다.

올해 10월까지 36개 지역기관(작은 도서관 21개소, 지역아동센터 10개소, 다 함께 돌봄센터 5개소)에서 책 놀이 등 122여 개 프로그램에서 1179명의 학생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에 우수사례로 선정된 푸른 나무 작은 도서관은 전원 자원봉사자로 운영되며 11개 강좌에 119명이 참여 중으로 토요일에도 마을의 모든 아동에게 열려 있는 마을 배움터다.

또 마을 방과 후 사업으로 4년째 운영 중인 저학년 책 놀이의 경우 주제도서를 함께 읽은 후 다양하고 흥미로운 방법으로 진행해 독서습관을 기르고 놀이를 통해 공동체 의식을 배우는 등 만족도가 높다.

창의소묘 프로그램은 초등 고학년 학생과 중학생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토요일에 격주로 운영되고 있다.

정광태 기획조정국장은 “지역과 연계한 방과후학교 운영은 우리가 지향하는 세종 학생 시민의 모습”이라며, “이번 선정으로 지역기관뿐만 아니라 방과후학교에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