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8.2℃
  • 구름많음강릉 -3.6℃
  • 맑음서울 -6.5℃
  • 맑음대전 -8.1℃
  • 맑음대구 -7.1℃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4.7℃
  • 맑음부산 -2.1℃
  • 맑음고창 -6.4℃
  • 구름조금제주 1.4℃
  • 맑음강화 -9.3℃
  • 맑음보은 -11.7℃
  • 맑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배너

【시사】<날씨> 충남과 충청 북부 23일~24일 눈과 함께 강추위...28일 아침까지 영하


[sbn뉴스=대전] 이은숙 기자 = 절기상 소설(小雪)인 22일 중부지방에 눈발이 날린 데 이어 23일 새벽에도 충청과 전북등에 최고 10㎝의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충청권 일부 지역은 23일 밤∼24일 새벽에 눈이 더 내리는 등 28일까지 이번 주 내내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쳐 추울 것으로 예보됐다.

대전지방 기상청 등은 이날 "22일 밤부터 24일까지는 충남, 충북 북부, 경기 남서부와 전북, 전남 서해안 등에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찬 공기와 따뜻한 서해의 수증기가 만나 형성되는 눈구름대가 23일 새벽 충청과 전북 지역을 중심으로 최고 10㎝의 많은 눈을 쏟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대전지방 기상청 관계자는  “22일 오후 3시 현재 1.5㎞ 상공에 영하 10도의 찬 공기가 서해중부해상에 유입되고, 뒤이어 영하 15도의 더 차가운 공기가 남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해수면은 현재 먼바다는 15∼16도, 경기만 일대는 14도 안팎이어서 상층과 하층의 기온차가 25도에 이르는 등 해기차(해수 온도와 대기 온도의 차이)에 의한 눈구름이 발달할 좋은 조건이다”라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해기차가 15도 이상이면 눈구름이 형성된다.

기상청은 이번 눈이 23일 새벽에 집중, 많이 내리는 곳에서는 시간당 1∼2㎝씩 쌓이겠다고 전망하고 있다.

22일 밤부터 23일 새벽에 전북 동부에는 3~10㎝, 충남 북부, 충북 중부, 제주도 산지에도 2~7㎝의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경기 남서부, 경남 서부 내륙 1~5㎝, 충청 남부 내륙, 충북 북부, 전북 중부내륙, 전남 북동부, 경북 서부 내륙 1~3㎝의 적설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22일 오후 제주 산지는 이날 밤에, 충남 천안과 아산, 충북 청주, 진천, 증평과 경기 평택. 안성, , 전북 진안, 무주, 장수는 23일 새벽을 기해 대설예비특보를 발표했다.

기상청은 눈이 집중되는 24일 새벽에서 아침 사이에 교통과 보행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고, 눈과 함께 강한 바람이 불어 해상교통, 야외시설, 항공운항 등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가장 찬공기 영향을 받는 시기는 24일 오전까지로, 이후 24일 오후부터 25일 사이 일시적으로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그러나 26~28일 아침까지는 다시 기온이 내려가 비교적 추운 날씨가 예상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